지방 > 전북

전북희망연구소 “전북 제3금융중심지 당장 지정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5:50:15
전북희망연구소 주최, 제3금융중심지 추진 방안 마련 토론회
박주현, 정동영, 김광수 의원 “한목소리로 당장 지정 주장”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이 주최하고 전북희망연구소가 주관한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필요성 및 추진방안 마련 토론회 '전북 제 3금융중심지, 끝인가? 시작인가?'가 24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의원총회의실에서 실시된 가운데 좌장 박주현 민주평화당 전북희망연구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4.24.

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김민수 기자 = 정부가 최근 제3금융중심지 전북 결정을 보류한 것과 관련해 연일 지정 촉구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평화당 전북희망연구소장 박주현(바른미래당·비례대표) 국회의원은 24일 전라북도의회 2층 회의실에서 정동영 의원실, 김광수 의원실, 전북희망연구소와 함께 ‘전북 제3금융중심지 끝인가? 시작인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필요성 및 추진방안 마련 토론회’를 개최했다.

정희준 전주대학교 교수(전북 금융중심지 선택인가, 필수인가?)가 발제를 맡고, 박주현 의원이 좌장을, 김광수 의원, 나석훈 전북도청 일자리경제국장, 김태중 전북도민일보 수석논설위원이 토론자로 나섰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축사를 통해 “전북 제3금융중심지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이며, 핵심 국정과제였지만 부산지역의 반대로 인해 정치적 논리로 무산시켰다”며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부는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를 즉각 철회하고 대선공약을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발제를 맡은 정희준 전주대학교 교수는 “국가균형발전 및 전북의 실질적인 금융산업발전을 위해서는 전북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 필요하다”며 “특화목적 금융지 지원법 제정 등을 통해서라도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박주현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부산의 눈치만 보다 전북 내 제반여건이 미성숙하다는 이유를 들어 보류 결정을 내린 것은, 지정 후 지원을 통해 성장한 부산 사례와 비교했을 때 전북을 차별하는 것”이며 “전북 역시 금융중심지로 선 지정 후 정부지원을 통해 여건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올바른 절차”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의원은 “국민연금 650조원이 전북에 있고, 새만금 한중식품수출단지 조성이 추진돼 새만금신항이 블록체인으로 연결된 세계적인 식품무역항으로 발돋움할 비전이 진행되고 있다. 돈과 실물경제, 거기다가 핀테크까지 금융중심지로서 필요한 여건들이 준비되고 있다”며 정부의 보류 이유에 대해 반박했다.

박 의원은 “이렇듯 전라북도의 금융산업은 발전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정부는 당장이라도 제3금융중심지를 지정해서 제반여건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해야 한다”면서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부산의 민심만 걱정할 것이 아니라 전라북도의 민심도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희망연구소는 이날 토론회에서 수렴된 내용을 반영해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구체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으로 다음달 2일 김제 용지지역 축산농가 현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