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추신수, 오클랜드전 5타수 무안타 3삼진···타율 0.3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5:12:51
10경기 연속 출루 실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10경기 연속 출루에 실패했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알라메다 카운티 콜리시엄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 좌익수 겸 1번타자로 선발출장해 5타수 무안타 3삼진을 기록했다.

전날 멀티히트를 날리며 시즌 타율을 0.329로 끌어 올린 추신수는 이날 침묵하면서 타율이 0.307로 떨어졌다. 연속 경기 출루 행진도 9경기에서 멈췄다.

1회초 첫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2회 2사 2루 찬스에서 나와 오클랜드 선발 프랭키 몬타스의 슬라이더에 루킹 삼진을 당했다.

추신수는 5회 선두타자로 나와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3-10으로 끌려가던 6회 2사 1, 2루에서도 스탠딩 삼진을 당하고 고개를 떨궜다.

추신수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텍사스는 5-11로 완패했다. 텍사스 선발 랜스 린은 3⅓이닝 9피안타(1피홈런) 8실점으로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2연패를 당한 텍사스는 시즌 12승 10패를 기록해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3위에 머물렀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