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여성친화 1호 도시 익산, 명성 잇기 위한 정책 마련 요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5:11:40
associate_pic
【익산=뉴시스】 =전북 익산시청 전경. (사진 =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익산=뉴시스】강명수 기자 = 대한민국 여성친화 1호 도시 전북 익산시의 명성을 잇기 위한 정책 마련이 요구된다.

특히 여성친화도시 지정 10년의 위상에 맞는 시민 참여 프로그램과 신규사업 발굴을 통한 주민 만족도 제고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24일 익산시는 여성친화도시 지정 후 시민 모두가 행복한 익산 구현을 위해 여성들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주민과 함께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2009년 이후 시는 다양한 정책을 입안·추진하며 전국 87개 자치단체에 여성친화의 가치를 전파해 왔다.

그러나 지정 10년을 맞은 현재 관련 부서를 축소하고 신규 정책에도 소극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지적에서 탈피하기 위해서라도 적극적인 정책 발굴을 통한 시민 만족도 충족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기존에 추진해 오던 사업은 물론 익산만의 특색을 살린 정책을 통해 여성친화 선도자의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특히 시민참여와 의견수렴을 위한 민·관 협력 체계의 정예화와 여성친화도시들간의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한 발전 방안 모색 등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또 전 부서 협업을 통한 지속적 사업 발굴을 통해 주민 눈높이에 맞춘 행정을 구현하고 성차별적 요소를 배제하는 등 합리적인 사업 개선 방안 마련도 요구된다.

여기에 양성평등 의식의 전파를 위한 홍보활동과 함께 시민 의견 청취 등을 통한 제도 수정으로 사업 신뢰성 확보도 절실하다.

시는 이런 필요성에 대해 시민과 민관협력단이 제안하는 사업들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민·관협력 체계 구축을 공고히 하고 여성감성도시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의 모든 사업에 여성의 관점이 반영되도록 할 방침”이라면서 “가족 기능을 통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가족센터를 국비사업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성평등과 다양성이 존중된 삶을 누릴 수 있는 도시를 지향하겠다”고 말했다.


smist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