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관영 "사보임 불가 그쪽 주장"…"약속 뒤집는 것" 반박(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5:26:34
김관영 "합의안대로 추진하는 게 의원 도리"
"사보임 하지 않는다? 그쪽 주장" 일축
지상욱, 이태규 등 반대 의원들 강력 반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끝내고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2019.04.23.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4일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인 오신환 의원의 공수처안 '반대표' 입장과 관련해 "의총에서 민주적인 절차로 추인된 만큼 합의안대로 추진하는 게 당에 소속된 의원의 도리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또 패스트트랙 처리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사보임을 하지 않는다는 전제로 표결했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선 "그쪽의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원내대표로서 최대한 오신환 의원이 이 일에 계속 기여해왔고 관여해왔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매듭을 짓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오신환 의원 사보임 가능성과 관련해선, "최대한 사개특위 위원들과 협의해서 사보임하겠다고 말씀드리겠다"라며 "추인 결과에 따라 집행해야 하는 책임도 원내대표에게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오 의원이 설득해도 뜻을 굽히지 않을 경우에 대해선 "다음 이야기"라고 말을 아꼈다. 

사실상 김 원내대표가 사보임 가능성도 열어두면서 패스트트랙 처리를 반대했던 의원들에게서 반발이 나오고 있다. 김 원내대표가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고 한 발언을 지키라는 것이다.

이태규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의총 과정에서 원내대표 간 합의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많은 의원들이 당론 채택을 요구했지만 지도부가 당론 채택을 기피했다. 어제 추인한 것은 당론이 아니란 것을 분명 확인했다"라며 "그 과정에서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이 없을 것이란 부분을 분명하게 참석한 의원과 과정에서 공유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오 의원이 소신대로 문제를 풀어가겠다고 하자 강제적으로 사보임을 추진하게 하는 것은 어제 약속을 정면으로 뒤집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지상욱 의원도 "언론 앞에서도 이미 사보임 없다고 확언까지 했었는데 사보임 불가는 반대편 측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한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페이스북을 통해 "신뢰할 수 없어서 어제 의총 발언을 꼼꼼히 메모했다"라며 의총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내용에 따르면 지상욱 의원이 "과반으로 한다면은 사개특위 위원의 소신은 지키게 해준다고 '사보임 없다'라고 한다는 것도 같이 올려가지고 표결을 올리세요"라고 말했고, 김관영 원내대표는 "그 건은 약속해 드린다"고 했다.

또 유승민 전 대표가 "오신환 의원이 (패스트트랙에) 찬성을 못하면 아무소리 안하고 있다가 사개특위 가서 반대해 버리면 이거 다 무너지는 것이다. 오신환 의원하고 권은희 의원 사보임은 어떻게 하실 것인가"라고 묻자 김 원내대표는 "저는 안 된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지 의원은 김 원내대표를 향해 "조건을 깨면 어제 과반표결도 무효가 된다는 걸 모르시는가"라며 "왜 이렇게까지 하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분열을 막고 제 소신을 지키기 위해 사개특위 위원으로서 여야 4당이 합의한 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힌 바 있다.

패스트트랙 상정 안건은 소관위원회 위원 5분의 3(11명) 이상이 찬성해야 지정이 가능하다. 사개특위 위원 수는 18명으로 더불어민주당 위원 8명, 민주평화당 위원 1명 등 9명은 찬성표를 던질 것이 확실시된다. 여기에 2명 이상의 찬성이 더 필요하다.

그러나 한국당 위원 7명 전원이 반대하고, 이에 더해 바른미래당 위원인 오신환·권은희 의원 중 1명이라도 반대표를 던지면 패스트트랙 지정은 불발된다.

이런 상황에서 오 의원이 페이스북에 반대 입장을 밝히자,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사개특위 회의에 앞서 오 의원을 사보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