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충북참여연대, 비정규직·기간제 채용실태 전수조사 충북도에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6:39:40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4일 비정규직·기간제 직원의 채용 실태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충북도에 촉구했다.

충북참여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 "도는 서류를 조작한 직원을 해임 처분했지만 이 문제를 직원 한 명의 개인적인 일탈로만 치부해 징계를 내리는 것으로 끝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단체는 "5급 사무관 직원이 공문서 위조 등을 통해 급여를 부정 수급하는 등 심각한 비리행위를 저지르는 것이 가능했던 조직 문화를 돌아봐야 한다"며 "다른 기간제 공무원의 채용 문제는 없는지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인사 채용의 문제는 특성상 외부로 문제가 드러나기 어렵다"며 "서류 전형이나 면접만으로 채용이 이뤄지는 비정규직과 기간제 직원들의 경우 연고 취업 등을 포함한 조사가 필요한 이유"라고 주장했다.

충북참여연대는 "채용비리 문제는 철저한 점검으로 비리의 가능성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도는 기간제 직원 채용실태를 전수조사하고, 채용비리 문제 근절을 위한 근본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북도는 지난 23일 기간제 근로자였던 자신의 아내가 급여를 더 받도록 서류를 꾸몄다는 의혹이 제기된 공무원 A(5급)씨를 해임 처분했다.

A씨는 2016년 5월 아내가 쉰 날을 근무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80여만원의 급여가 지급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내가 2017년 1~2월 직장을 다니고 있는데도 실직 상태였던 것처럼 속여 2개월 동안 실업급여를 받도록 한 사실도 밝혀졌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