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아빠 된 안치홍, 1군 엔트리 제외…경조 휴가 첫 사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8:00: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KIA 타이거즈의 내야수 안치홍(29)이 아내의 출산으로 인해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경조 휴가가 신설된 뒤 첫 사례다.

KIA는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안치홍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2017년 12월 결혼한 안치홍은 첫째 딸이 태어나 경조 휴가를 가게 됐다.

안치홍은 전날 경기를 마친 직후 광주로 이동해 아내의 출산을 함께 했다. 김기태 KIA 감독은 "안치홍이 25일 오전 서울로 돌아온다. 곧바로 1군 엔트리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선수 경조사 제도는 올해 신설됐다. 자녀 출산, 직계 가족의 사망 등 경조사를 맞은 선수는 최대 5일의 경조 휴가를 신청할 수 있다. 경조 휴가를 가는 선수는 엔트리에서 말소되지만, 1군 등록 일수는 인정받는다. 경조 휴가가 시작된 날부터 10일이 지나지 않아도 1군 엔트리 등록이 가능하다.

안치홍의 빈 자리는 박찬호가 메운다. 전날 3루수로 선발 출전했던 박찬호는 2루수로 나선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