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CJ ENM, e스포츠 세계 최고 노린다…북미 이어 국내 시장 투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8:26:35
CJ ENM 세계 최초 게임채널 OGN, 5월 신규 게임리그 론칭
작년 미국 서부 최대 규모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설립
"다양한 게임 장르 e스포츠로 격상, 리그 종목 다양화 기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CJ ENM의 세계 최초 게임 채널 OGN이 신규 게임 리그 론칭을 시작으로 다양한 게임 장르의 e스포츠화를 추진한다.

OGN은 지난해 미국 서부지역 내 최대 규모의 e-스포츠 전용 경기장 개관에 이은 국내 시장 투자를 통해 글로벌 1위 종합 e스포츠사업자로 발돋움하겠다는 계획이다. 

CJ ENM과 OGN은 24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OGN 슈퍼 리그 & OSL 퓨처스' 제작발표회를 통해 "신규 e스포츠 리그 개최로 PC 온라인 기반의 게임뿐 아니라 콘솔, 모바일, VR 등 플랫폼을 사용하는 격투, 퍼즐, 레이싱 등 다양한 게임 장르를 e스포츠로 격상시켜 국내 시장 리그 종목 다양화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5월 24일 막을 올리는 'OGN 슈퍼 리그 & OSL 퓨처스' 리그는 e스포츠 산업 내 잠재력 있는 게임 종목을 발굴, 게임 리그화를 통해 성장시키는 신규 e스포츠리그 브랜드다.

올해는 '뿌요뿌요 e스포츠', '철권7', '도타 오토체스' 등 종목으로 게임을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e스포츠를 쉽고 재미있게 볼 수 있게 유도하고, 게임 개발/유통사 또한 쉽게 e스포츠를 시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목표다.

OGN 측은 "OSL 퓨처스를 통해 e스포츠 리그 영역을 확장하는 동시에 검증된 종목을 OGN 슈퍼 리그로 승격시켜 좀 더 과감한 투자를 바탕으로 최고의 e스포츠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외에도 CJ그룹이 지난 2006년부터 투자한 국내 대표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를 '슈퍼e레이스'라는 타이틀로 e스포츠화해 연내 '뿌요뿌요 e스포츠', '철권7', '도타 오토체스' 등 게임을 포함한 10여 개 종목을 론칭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에 비디오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을 공급하는 '소니인터렉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가 플랫폼 파트너로 참여하고, 'OSL 퓨처스' 리그 타이틀 스폰서로 'LG 울트라기어'가 참여해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 받았다.

김관영 CJ ENM e-스포츠 사업부 본부장은 "OGN은 지난 2000년 세계 최초의 게임 전문 방송으로 개국한 이래 혼자서하는 게임을 다 함께 즐기는 e스포츠로 변화시켰다. 신규 e스포츠 리그에 대한 투자로 모바일, 콘솔, VR 등 다양한 플랫폼과 장르의 e스포츠 종목을 선보이고, 보다 쉽게 많은 사람이 함께 할 수 있는 e스포츠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OGN은 지난 19년 동안 게임 전문 채널로 'e스포츠'라는 새로운 영역의 콘텐츠를 개척해왔다. 2000년 개국 이래 현재까지 500여회의 글로벌 e스포츠 리그 및 이벤트를 제작했으며, 매년 3000시간 이상 콘텐츠를 방송했고, 누적 라이브 스트리밍 뷰어십은 연간 2억에 이른다.

또한 지난해 미국 LA 맨하탄 비치에 약 3200㎡(약 1000평) 규모의 e스포츠 전용 경기장 및 스튜디오를 개관하고, e스포츠 중계 및 예능 콘텐츠를 제작·유통하고 있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