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오신환 "문희상 사보임 허가 폭거…헌재에 법적 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5 12:04:54
여의도 성모병원 찾았으나 문의장 만나지 못해
"뒷구멍 결재? 헌정 사상 있을 수 없는 일"
헌재에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및 권한쟁의심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등 사개특위 사보임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사과에서 사보임 서류가 접수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기 위해 문 의장이 입원해 있는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04.25.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문광호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자신에 대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사보임을 허가한 것과 관련, "의회주의 폭거이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발하며 "헌법재판소에 법적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오 의원을 포함한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기 위해 병원을 찾았으나 만남이 불발됐다.

그는 "의사과에서 팩스 접수된 것을 알고 문 의장한테 전화했다. 당사자니까 정중하게 상태가 어떤지 여쭸고 병원을 찾아뵙겠다, 의견을 들어달라고 수차례 요청했는데 '모든 내용을 알고 있으니 올 필요 없다' '와도 못 들어온다'고 여러번 말씀하셨다"라며 "그럼에도 찾아뵙고 당사자이며 정치 생명이 걸려있어 꼭 뵙고 말씀드리고자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병원에서) 여전히 못들어가게 제지당했고 박수현 비서실장에게도 만나뵙자고 요청했으나 두세차례 드나들며 문 의장은 눈을 감고 이야기는 전달했으나 눈을 못 뜨고 계시다라는 답변을 받았다. (이후) 의사국장이 결재 받고 나간 것을 알았다"라며 "의회주의 폭거이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사자인 제가 들어가 의견을 말씀드렸음에도 저지하고 뒷구멍으로 의사국장 만나서 결재한다는 의장 행태는 도저히 헌정 역사상 있지도 않았으며 있을 수 없는 일을 저질렀다고 본다"라며 "의장이 이 부분을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의원 측은 "헌법재판소에 효력정지에 대한 가처분신청과 함께 불법 강제 사보임에 대해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결재 이야기를 듣고 헌법재판소에 법적 조치를 취했다"라며 "이미 접수가 완료됐다. 진행하지 못하도록 강력 요청한다"고 했다.

오신환 의원과 유승민 전 대표 등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은 바른미래당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오신환 의원을 교체하겠다는 사보임안을 의사과에 팩스 제출하자 문 의장이 있는 병원을 방문했다. 문 의장은 전날 자유한국당의 의장실 항의 방문의 여파로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는 중이다.  

이들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국회 의사과 사무실에서 대기하며 서류 제출 제지를 시도했으나 결국 막지 못했고, 곧장 문희상 국회의장이 입원 중인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동해 설득을 시도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jabiu@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