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푸틴, 건물입구에서 김정은 위원장 맞아" AP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5 14:04:51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AP/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맞이하고 있다. 2019.04.25.
【서울=뉴시스】우은식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러시아 극동지역 블라디보스토크 남쪽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북러 정상회담을 개최하자 AP통신이 이를 긴급 뉴스로 타전했다.

AP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만나는 순간 긴급 속보로 "푸틴 대통령이 회담장에 먼저 도착해 건물 입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맞았다"며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과 악수를 나눈 뒤 회담장 안으로 함께 입장했다"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이어 푸틴 대통령은 웃음을 지으며 김 위원장을 맞았으며 이후 두 정상은 양측 대표단들과 악수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실패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김 위원장의 외교 방문"이라며 "교착상태에 있는 북한 비핵화 문제에서 러시아가 중요한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es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