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YG "성접대 회사카드, 추후 승리 개인이 정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5 14:29:4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YG엔터테인먼트는 그룹 '빅뱅' 출신 승리(29)가 해외 투자자 접대에 자사의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YG는 "승리가 2015년 사용했다고 알려진 YG 법인카드는, 업무와 관련 없이 발생한 모든 개인 비용을 승리가 부담하고 결제한 카드"라고 25일 주장했다.

회사 관련 업무가 아닌 다른 용도로 쓰는 돈은 승리가 추후 정산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승리의 동업자인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5년 일본인 사업가 성접대 의혹과 관련, 일본인 일행을 위해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그 대금을 알선책 계좌로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 유씨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승리가 일본인 일행이 숙박한 서울의 호텔 숙박비를 YG 법인카드로 결제한 것도 사실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일본인 성접대 혐의와 관련된 여성 17명을 입건했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