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의원들 채이배 소파로 '감금'…6시간 만에 탈출(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5 16:12:34
"사개특위 참석해야 회의 소집되지만 감금 상태"
"감금 해제해 달라" 요청 끝에 창문 틈으로 회견
6시간 만에 의원실 나와…"법안 논의 임하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실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간사로 선임된 채 의원을 사개특위에 참석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막아서고 있다.이날 채의원은 오전 9시부터 자유한국당 의원들로부터 감금상태로 나가려는 채이배와 막아서는 한국당 의원들 간 몸싸움도 수차례 있었고 오후 1시25분께 쯤 소파까지 가져와서 막아놓은 상태다. 2019.04.25.(사진=국회 관계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윤해리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바른미래당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에 반발하며 채이배 의원의 사무실을 점거한 채 출입문을 막는 등 물리적 공세를 펼치고 있다.

여상규, 이만희, 김정재, 엄용수, 백승주 등을 포함한 10여명의 한국당 의원들은 25일 오전 9시께 채 의원의 사무실에 면담 목적으로 방문했다. 이들은 들어가서 한동안 나오지 않았고 중간에 잠시 나온 이만희 의원은 기자들의 질문에 "차분하게 앉아서 대화를 나누고 채 의원은 자신의 소신을 설명하고 있다"고 답했다. 

물리력을 행사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회 관계자가 전달한 영상에 따르면 한국당 의원들은 소파를 끌어다 사무실의 문 앞을 막고 나가려는 채 의원을 계속 저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영상 속에서 채 의원은 "가세요. 벌써 4시간 반째다.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며 나가려 하자 김정재 의원이 "무리하지 말자"고 막아섰다. 다른 의원들이 "좀 이따가 나가려고 한다", "경찰 불러", "경찰 오면 나간다니까" 등의 대답을 하며 채 의원을 붙잡고 문 앞에서도 비켜서지 않았다.

채 의원은 문 앞에 의자를 두고 앉은 김정재 의원에게 무릎을 꿇는 제스처를 취하며 나가게 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여상규 의원은 소파까지 끌어다 문을 막으며 적극적인 태세를 취했다.

실제로 채 의원은 오후 1시10분께 영등포경찰서에 사보임 관련 한국당 의원의 항의방문 및 점거를 이유로 직접 경찰에 신고, 경찰과 소방대원이 오후 1시40분께 출동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25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상임위·특위 의원 교체)을 허가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다음 간사인 채이배 의원실을 점거하자 채 의원이 창문을 통해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2019.04.25.

photo@newsis.com

이후 채 의원은 창문 틈으로 고개를 내밀어 기자들에게 "방 안의 소파로 문을 완전히 막아 밖에서도 밀어서 열 수 없게 잠가둔 상태"라며 "사개특위 관련해서 더불어민주당과 논의 중인데 제가 참석해서 법안을 논의해야 합의안이 도출되고 회의가 소집될 텐데 감금 상태라 논의도 안 되고 회의 소집도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금 한국당 의원 11명이 (사무실 안에) 계시고, 필요하다면 경찰과 소방의 도움을 요청해 진짜 창문을 뜯어서라도 나가야 되는 게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채 의원은 "국회에서 이런 무력을 행사하지 않도록 국회선진화법이 만들어지고 문화가 나아지고 있는데 이런 퇴행적인 모습 보여 우려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제 뒤에서 이야기를 듣고 있는 한국당 의원들이 지금이라도 감금을 해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회 관계자는 "당초 한국당 측에서는 이상민 사개특위원장의 회의장 진입을 막으려고 했다가 채이배 의원이 회관 사무실에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채 의원을 감금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채이배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본청 운영위원장실 앞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04.25.

 since1999@newsis.com
채 의원은 몸싸움 끝에 감금된 지 6시간여만인 오후 3시 15분께 경호원들에 둘러싸여 어두운 표정으로 의원실을 나왔다. 밖으로 나온 채 의원은 즉각 사개특위 관련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는 본청 회의실로 향했다.

채 의원이 나온 이후 한국당 의원들도 이어서 의원실을 나섰다.

채 의원은 회의실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처음에는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이야기를 했으나, 점점 (한국당) 의원들이 많이 오더니 총 15분이 왔다. 점심에 샌드위치를 먹으며 험악한 분위기를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오후 1시부터 법안 만드는 시간 정해진 뒤부터 수차례 격한 몸싸움이 일어났다"며 "한국당 의원들이 길을 열어주지 않아 결국 경찰과 소방서에 요청했고, 창문 뜯어내는 방식으로라도 감금을 풀어달라고 하자 그렇게까지 하는 건 위험할 수 있으니 물러서겠다고 (한국당 의원들이) 했다"고 말했다.

채 의원은 "6시간 만에 나와서 사법개혁 위한 논의를 저도 진지하게 시작하고, 반드시 선거법 개정 통한 공수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 위해 노력해서 법안 논의에 충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상임위·특위 의원 교체)을 병상에서 결재한 상태다.

whynot82@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