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푸틴 "김 위원장과 한반도정세 허심탄회하게 얘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5 16:13:01
"비핵화 진전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의견교환"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AP/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현지시간) 북-러 정상회담장인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만나 회담하고 있다. 2019.04.25. 
【서울=뉴시스】우은식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단독 정상회담과 관련 "한반도 상황에 대해 허심탄회한(thorough)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CNN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남쪽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김 위원장과의 북러 확대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는 비핵화 문제를 둘러싼 한반도 상황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며 이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또 "우리는 비핵화 문제와 관련한 상황 개선을 위해 무엇이 필요하고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러 양국 관계의 역사와 현재 양국 관계의 상황과 향후 발전 전망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우리 시간으로 오후 1시10분께 시작해 예정 시간을 훌쩍 넘겨 오후 3시까지 1시간 50여분간 단독회담을 진행했다. 애초 단독 회담은 1시간 정도로 예상됐었다.

이후 오후 3시부터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을 포함한 북러 대표단들이 배석한 가운데 확대 정상회담이 시작됐다.

한편 '지각 대장'으로 소문난 푸틴 대통령은 이번 북러 회담에서는 회담장에 사전에 도착해 회담장 건물 입구에서 김 위원장을 마중나오는 등 이례적인 극진한 예우를 보여줬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es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