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푸틴 "北도 비핵화 원해…미국-러시아 입장도 유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5 19:01:25
"핵 비확산 입장 같아…北은 체제보장 원해"
"미국·중국에 북러정상회담 결과 전달할 것…김 위원장도 원해"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AP/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현지시간) 북-러 정상회담장인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만나 회담하고 있다. 2019.04.25.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5일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북한 행정부도 비핵화를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블라디보스토크 남쪽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 이후 현지 기자들과의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북한 비핵화에 대한 미국과 러시아 간 입장차와 관련해 "유사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와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는 유사한 입장"이라며 "핵 비확산에 대해서도 입장이 같다. 유엔 무대에서도 미국과 러시아 간 입장이 유사하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유엔에서 이뤄지는 여러 가지 결의안과 관련, 문안과 관련해 논쟁이 이뤄지긴 한다"면서도 "우리(미러)는 핵 비확산을 위해, 공동의 목적을 위해 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다만 "북한은 체제보장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미국 행정부에도 결과를 말할 예정"이라며 "심탄회하게 얘기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

그는 아울러 "내일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에게도 (북러 정상회담 결과를) 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와 관련해 김 위원장은 실질적으로 얘기가 전달되기를 바라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