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불법에 저항권 인정돼…오늘도 온몸으로 싸울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6 08:55:35
"저들은 선진화법 운운하지만 모두 국회법 위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선거제 개편안과 사법제도 개혁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여야의 극한 대치가 26일 새벽까지 이어진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아침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4.26.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김지은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불법에 대한 저항은 당연히 인정되므로 우리는 정당한 저항권을 행사하고 있다"며 "오늘도 할 수 있는 수단을 모두 통해 온몸으로 저항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26일 새벽까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제출하려는 여야4당과의 육탄전을 벌인 후 오전 8시께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저들은 국회 선진화법을 운운하지만 과정이 모두 국회법을 위반하고 관습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저들은 의원을 한 번도 아닌 두 번이나 (사보임으로) 바꿔쳤다. 그 법안에 찬성하는 사람이 나올 때까지 계속 바꿔도 되는 건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의회 폭거"라며 "용납할 수 없으며 선거법 개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서 우리의 안을 논의해달라"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는 이 모든 배후가 청와대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 목적은 단순히 선거법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정권을 연장하는 것"이라며 "좌파 독재 장기집권을 위한 플랜을 저지할 것이며 민주당에게 패스트트랙 철회를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joo47@newsis.com,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