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 3월 소비자지출 0.9%나 증가…9년래 최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9 22:21:01
associate_pic
FILE- In this Jan. 7, 2019, file photo a customer shops in a Sears store in the Brooklyn borough of New York. On Monday, March 11, the Commerce Department releases U.S. retail sales data for December and January. (AP Photo/Mark Lennihan, File)
【서울=뉴시스】김재영 기자 = 미국의 3월 소비자 지출 규모가 9년반 래 최고치인 0,9%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29일 미 상무부가 발표했다.

소비자 지출은 미국 전 경제 활동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70%에 육박해 다른 선진국에 비해서 매우 높다. 우리나라는 50%가 약간 넘는다.

미국은 이 부문에서 지난해 12월 마이너스 0.6%, 올 1월 플러스 0.1%, 및 2월 0.1% 증가에 그쳤다. 지난해 3분기 3.4%였던 성장률이 4분기에 2.2%로 크게 떨어진 것과 겹쳐 올 1분기 성장율이 잘해야 2%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온 한 배경 요소이기도 했다.

그러나 사흘 전 1분기에 경제가 예상을 크게 뛰어넘는 3.2% 성장을 이룩했다는 상무부 발표가 있었다. 이어 이날 3월 소비자 지출이 2009년 8월 이후 월간 최대치 증가를 기록한 것이다. 또 상무부는 1월의 0.1% 증가를 0.3%로 상향 수정했다.

3월 소득 증가율이 0.1%에 그치면서 인플레 증가는 0.2%, 연 누적치로는 1.5%에 머물렀다. 연준 목표치 2%에 크게 미달한 것으로 인상 요인이 차단된 것이다.


k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