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한화시스템, 블록체인 기술로 예술품 정보 거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30 09:33:27
블루인덱스와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 1차 구축
하반기 정식 서비스 개시…블록체인 기술 첫 사업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한화시스템은 국내 최대 미술 경매사 서울옥션의 IT 관계사인 블루인덱스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예술품 정보를 투명하게 거래하는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의 1차 구축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미술품, 조각상, 아트토이, 피규어 등 다양한 예술품의 거래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서비스로, 경매 업계 전문가를 대상으로 먼저 운영했다. 피드백을 청취하고 개선점을 보완하는 과정을 거친 후 올해 하반기 중 정식으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번 협업에서 한화시스템은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에 적합한 블록체인 기술을 기획하고 개발, 적용하는 부분을 책임졌다. 블루인덱스는 서울옥션이 20년간 미술 시장에서 축적해온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사업모델을 제시·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은 가상화폐인 토큰을 사용해 경매 예술품 정보를 거래할 수 있다. 거래 과정에서 높은 보안수준과 안전성이 보장되고 정보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거래에 참여할 수 있어 다양한 데이터가 유입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또 예술품 전문가가 직접 데이터를 검수하기 때문에 정보의 신뢰성이 유지된다.
 
한화시스템은 2017년부터 블록체인 분야를 전략사업영역으로 선정해 핵심 기술 확보에 집중해왔으며, 지난해에는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했다. 블루인덱스는 미술 시장에 특화된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으로, 투명하고 신뢰 높은 미술 시장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경한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이번 프로젝트는 한화시스템의 블록체인 역량을 최초로 사업화했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며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을 시작으로 자사의 블록체인 기술을 다양한 분야에 접목하고 사업영역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도 블루인덱스 대표는 "예술품의 적정 가격을 판단할 때 예술품의 상태, 특정 시점의 가격, 소유자 정보 등 과거 데이터가 매우 중요하게 작용한다다"며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이 제공하는 다양하고 신뢰성 높은 정보를 바탕으로 미술 거래 시장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