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태국인 여성 고용해 성매매 알선한 연예인 집행유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05 10:09:07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청주지방법원 깃발.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임장규 기자 = 청주지법 형사2단독 류연중 부장판사는 외국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기소된 연예인 A(31)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108만원을 명령했다고 5일 밝혔다.

류 부장판사는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과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초범인 점, 범행 기간과 영업 규모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무명 배우인 A씨는 지난해 8월3일부터 7일까지 태국인 여성 2명을 고용해 청주시 흥덕구 한 원룸에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성매매 1건당 8만~13만원을 받은 뒤 이 중 50%를 자신의 몫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imgiz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