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청주공항 국제선 여객터미널 확장·소형 계류장 신설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06 08:41:47
내년 수립할 6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반영 요구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청주국제공항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올해 청주국제공항의 국내·국제선이 모두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충북도가 공항 인프라 확장을 추진한다.

청주공항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가 내년 2월부터 첫 운항에 들어가면 항공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도는 국제선 여객터미널과 계류장 확장 등을 공항개발 중장기 계획에 반영해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6일 충북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내년 말까지 제6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2021~2025년)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 계획은 공항개발 사업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5년마다 세운다. 전국 공항을 대상으로 한 인프라 확충 내용 등이 담긴다.

도는 종합계획에 청주공항에 필요한 인프라 사업을 반영하기로 했다. 사업 추진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정부예산 확보도 용이하다는 이유에서다.

반영할 사업은 우선 국제선 여객터미널 확장이다. 에어로케이가 청주공항에서 운항을 시작하면 터미널 공간 부족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크다.

이 항공사는 3년 안에 5개국, 11개 노선 운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럴 경우 국제선 이용객은 170만명 정도로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현재 청주공항 국제선 여객터미널의 연간 수용인원은 152만명이다. 증축 사업을 통해 126만명에서 26만명을 늘렸다.

2016년 4월 첫 삽을 뜬 사업은 2017년 11월 완료했다. 91억원의 예산을 투입, 국제선 격리 대합실을 1937㎡로 확장했다.

도는 계류장 확장도 중장기 종합계획에 담기로 했다. 계류장은 자동차 주차장과 같은 개념이다.

제주에만 국한된 국내노선을 오는 2025년 개항 예정인 흑산도·울릉도 공항까지 확대하기 위해서다.

도는 50인승 이하의 소형항공기 5대를 세울 수 있는 계류장을 기존 시설과 별도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청주공항의 운항 등급 상향 조정도 종합계획에 반영하기로 했다. 항공기가 착륙할 때 필요한 활주로 가시거리(RVR)가 550m 이상인 카테고리1(CAT-Ⅰ)을 330m 이상인 CAT-Ⅱ로 조정한다는 것이다.

유도등을 LED로 교체하고 활주로 표면의 착륙 유도선 밝기를 높이는 등 항행 안전시설을 보완하겠다는 의미다.

이들 사업이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반영돼도 사업이 당장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추진 가능성은 높아지기 때문에 도가 반영에 힘을 쏟는 것이다.

도 관계자는 "항공 수요 증가 등에 대비해 이들 사업을 중장기 종합계획에 포함해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며 "타당성을 높이기 위한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