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재료硏, 버려지는 자기장 이용 전기에너지 생산 성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07 10:23:02
자기-기계-마찰전기 '변환소재', '에너지 발전기'
한국해양대-영남대와 세계 최고 성능으로 개발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창원 재료연구소 등 3개 기관 연구진이 공동으로 개발한 자기-기계-마찰전기 발전기 및 IoT 센서 구동 개요도.2019.05.07.(사진=재료연구소 제공)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 = 경남 창원에 있는 재료연구소 등 국내 연구진이 버려지는 자기장을 이용해 전기에너지를 생산하는 세계 최고 성능의 소재(素材)와 에너지 발전기 개발에 성공했다.

7일 재료연구소(KIMS, 소장 이정환)는 분말세라믹연구본부 황건태 박사 연구팀이 한국해양대 이삼녕 교수 연구팀, 영남대 류정호 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로, 집과 공장, 송배전선로, 지하도 등에 흔히 설치된 전선에서 발생하는 미세 자기장을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자기-기계-마찰전기 변환소재'와 이를 이용한 '에너지 발전기'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통상 발전소에서 만들어진 전기는 송배전 선로를 이용해 가정, 공장 등에 공급되는데, 이 과정에서 시설 노후화와 뜻하지 않은 사고로 과전류가 흐르거나 전선이 끊어질 경우, 화재·정전 등이 발생해 사회·산업·경제적 측면에서 큰 손실을 초래한다.

이러한 사고 방지를 위해 송배전 선로에 대한 주기적인 점검이 이뤄지지만, 고압 전기가 흐르는 송전탑이나 산속에 위치해 접근이 어려운 전신주는 인력을 이용한 유지·보수가 더욱더 어렵다.

이에 무선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센서 기술을 활용해 송배전 선로의 안정성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려는 시도가 이뤄지고 있지만, 관련 기기에 전원 공급을 위해서는 주기적 교체가 필요한 배터리를 이용하거나, 부피가 크고 고가인 변압기 등을 설치해야 하므로 막대한 인력과 비용이 소모되는 문제점이 있다.

송배전 선로에는 항상 교류 전류가 흐르고 있고, 앙페르의 법칙(Ampere’s Law)에 의해 전선을 중심으로 소용돌이 모양의 미세 자기장이 발생하는데, 이렇게 버려지는 자기장을 이용해 전기에너지를 생성하고 IoT센서에 전원을 공급하게 된다면 송배전 선로의 사고 예방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에 황건태 박사 등 3개 기관 연구팀은 앙페르의 법칙(Ampere’s Law)에 의해 전선을 중심으로 항상 발생하고 버려지던 소용돌이 모양의 미세 자기장을 전기에너지로 변환해 IoT센서에 전원을 공급하는 시스템을 별도의 배터리 없이 구동하는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특별히 설계된 자석 구조체를 활용해 미세 자기장을 기계에너지로 변환시켰고, 이를 다시 마찰전기 효과를 이용해 전기에너지로 변환시켰다.

마찰전기는 정전기의 일종으로, 서로 다른 두 물질이 마찰할 때 발생하는 분극현상을 통해 움직임, 진동 등의 기계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바꿀 수 있는 장점을 가진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자기장 발생용 헬름홀츠 코일에 설치된 '자기-기계-마찰전기 발전기' 실제 모습.2019.05.07.(사진=재료연구소 제공) photo@newsis.com
자기-기계-마찰전기 변환에서 생성되는 전기에너지의 크기는 마찰대전물질의 표면적 크기에 비례하게 되는데, 연구팀은 미세한 소금 나노분말을 음속에 가까운 속도로 마찰대전물질에 분사해 함몰시킨 후 물을 이용해 소금을 융해함으로써, 친환경적으로 복잡한 형태의 대면적 나노구조체를 마찰대전체 표면에 형성하여 정격출력에너지를 수 밀리와트(mW)급으로 비약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었다.

기존의 자기장을 활용한 에너지 발전소자는 코일을 이용해 유도전기를 발생시키는 방식을 사용했지만, 부피가 크고 에너지 변환 효율이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어 실제 사용에는 제한적이었다.

그러나 연구팀이 신개념의 자기장 구동형 마찰전기 대전체를 도입해 개발한 '자기-기계-마찰전기 발전기'는 부피는 작지만 우수한 출력을 자랑한다. 이는 공간적 제약이 적어 송배전 선로에 보다 광범위하게 설치될 수 있는 장점을 가진다.

이번 연구 성과는 재료연구소의 자체연구사업,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창의형융합연구사업, 한국연구재단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과 글로벌프론티어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에너지 분야의 세계 최고 학술지인 영국왕실화학회의 ‘에너지 앤 인바이런멘탈 사이언스지(Energy & Environmental Science)’에 게재(제1저자 재료연구소 임경원)했고, 관련 원천특허를 출원했다.

연구책임자인 재료연구소 황건태 선임연구원은 "이번에 세계 최초로 공동 개발한 기술을 이용하면 매우 저렴한 비용으로 미세한 자기장을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소형 발전기를 제작할 수 있다"면서 "이를 국가 기간시설인 송배전 선로에 활용할 경우 이상 징후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화재, 정전 등 대형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