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설부동산

[3기 추가 신도시]고양창릉·부천대장에 5만8000호 공급(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07 11:45:06
3차 계획안 발표…28곳에 11만호 공급
"수도권 내 30만호 공급 차질없이 이행"
associate_pic
【그래픽=뉴시스】3기 신도시 신규 택지 위치.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경기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이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됐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양창릉과 부천대장 등 28곳에 11만호를 공급하는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방안' 제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해 9월 17곳에 3만5000호, 같은 해 12월 남양주왕숙·하남교산·인천계양 등 41곳에 15만5000호를 공급하는 1·2차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이날 28곳에 11만호를 공급하는 내용의 3차 계획을 공개했다.

이로써 330만㎡ 이상 신도시 5개를 포함해 수도권 86곳에 총 30만호를 공급하는 계획안이 마무리됐다.

3차 계획에 따르면 고양창릉, 부천대장에 5만8000호가 추가 공급된다.

창릉은 서울에서 1㎞ 이내, 대장은 서울연접 지역이다. 둘 다 서부권에 위치해 2차 때 발표한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등 동부권과 인천 계양 서부권에 이어 동·서 균형을 맞췄다.

고양창릉은 창릉동·용두동·화전동 일대 813만㎡(246만평)에 3만8000호가 들어선다. 판교제1테크노의 2.7배인 135만㎡(41만평, 가용면적 40%)를 자족용지로 조성하고 330만㎡(100만평) 규모를 공원·녹지 및 호수공원으로 만든다.

교통은 6호선·서부선 새절역부터 고양시청까지 14.5㎞ 지하철(가칭 고양선)을 신설하고 향동지구역, 지구 내 역 3개, 화정지구역, 대곡역, 고양시청역 등 7개 역을 만든다. 남쪽은 경의중앙선 화전역과 지하철 신설역을 간선급행버스(BRT)로 연결한다. 이 경우 서부선으로 여의도까지 25분, 경의중앙선으로 용산까지 25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로 강남까지 30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일산 백석동부터 서울문산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자동차전용도로(4.8㎞, 4차로)를 신설해 자유로 이용차량을 분산하고 창릉지구와 제2자유로를 연결(1.2㎞, 4차로)해 서울 접근성을 높인다. 화랑로는 4.7㎞, 8차로 구간을 확장하고 교차로 2곳을 지하화한다. 수색로, 월드컵로를 입체화해 상습 정체구간을 개선하고 통일로~중앙로 BRT도 신설해 시청·신촌 전용차로와 연계한다.

부천대장은 부천시 대장동, 오정동, 원종동 일대 343㎡에 2만호를 공급한다. 판교제1테크노의 1.4배인 68만㎡(20만평, 가용면적 39%)를 자족용지로 꾸미고 100만㎡(30만평)은 공원으로 조성해 30만㎡ 규모의 멀티스포츠를 지을 계획이다.

교통은 김포공항역(공항철도, 5·9호선, 대곡소사선)과 부천종합운동장역(7호선, 대곡소사선, GTX-B 예정)을 잇는 17.3㎞ 구간에 S(Super)-BRT를 설치한다. 청라BRT를 S-BRT와 연계해 부천종합운동장역, 김포공항역과 직접 연결하고 S-BRT 이용객의 7호선 환승 편의를 높이기 위해 부천종합운동장역에 복합환승센터를 설치한다. 계양IC부터 광명~서울고속도로를 연결하는 경명대로도 확장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경기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이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됐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중소 규모로는 도심 국·공유지, 유휴 군부지 등 26곳에 5만2000호를 공급한다.

서울권엔 사당역 복합환승센터 1200호, 창동역 복합환승센터 300호, 왕십리역 철도부지 300호 등 19곳, 총 31만㎡ 부지에 1만 호를 짓는다. 대부분 역세권에 위치해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편리한 곳이다.

경기권엔 인근에 지하철역이 있거나 곧 들어설 예정인 부지 등 7곳, 726만㎡ 부지에 4만2000호를 공급한다. 신안산선 신설역이 있는 안산 장상(1만3000호), 분당선 구성역과 GTX-A 신설역이 들어설 용인 구성역(1만1000호), 4호선 인덕원역 인근 안양 인덕원(800호) 등이다.

정부는 3기 신도시의 경우 내년 지구 지정, 2021년 지구계획 등을 거쳐 2022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 모집에 들어갈 예정이다. 중소규모 택지는 올해부터 주택사업승인을 진행해 내년부터 분양을 개시할 계획이다.

투기방지 및 원주민 재정착 방안도 추진한다.

개발 예정지 및 인근 지역 집값과 토지거래량 등을 모니터링해 투기가 의심될 경우 합동 단속반을 통해 제동을 걸 방침이다. 원주민과 관련해선 대토 대상지 선정 및 리츠를 통해 주민 참여형 개발을 추진하고 맞춤형 보상 마련 및 이주자 선호 택지 공급에 나설 계획이다.

김 장관은 "주택시장 수요와 공급, 양 측면의 균형 있는 관리를 통해 실수요자를 위한 주택시장 안정을 보다 공고히 하겠다"며 "2023년 이후에도 수도권에서 교통이 편리한 지역에 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만큼 수도권 내 30만호 주택 공급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