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中상무부 "美, 10일 관세 인상하면 우리도 보복 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09 02:03:18
"미중 무역갈등 격화는 양국 국민에 이득 없어"
9~10일 협상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 표명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1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류허 중국 부총리 등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들이 담소를 나누고 있다. 2019.05.01

【로스앤젤레스=뉴시스】류강훈 기자 = 중국이 무역협상과 관련한 미국의 관세 인상 위협에 굽히지 않고 맞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중국 상무부는 8일(현지시간)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올리면 필요한 맞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CNBC가 브레이킹 뉴스로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것처럼 오는 10일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현행 10%에서 25%로 올린다면 중국도 보복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무역 마칠의 격화는 두 나라 국민과 전 세계인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면서 "미국이 관세 인상을 시행하고, 이에 맞서 중국이 필요한 대응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게 된다면 매우 유감스러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중국 상무부의 발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협상을 위해 미국에 오고 있다고 중국측이 우리에게 알려왔다"고 말한지 불과 몇시간만에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고 보겠다. 나는 매년 1000억 달러 이상의 관세가 미국 재원을 채우게 되는 것이 행복하다"면서 "이는 미국에 매우 좋고, 중국에는 좋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미국으로서는 급할 게 없고, 협상이 미국의 뜻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관세를 인상하면 된다는 뜻을 전달함으로써 9일과 10일 워싱턴 무역협상에 나설 중국을 압박한 것이다.

중국 상무부의 '필요한 맞대응' 언급 역시 미국과의 무역협상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hooney04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