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北,신형 미사일 발사로 대남 공격력 크게 증가"英전문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09 09:27:47  |  수정 2019-05-09 09:53:48
미사일 통제체제 저촉 않는 이스칸데르-E 미사일
패트리엇과 사드·이지스 틈새 비행…요격 어려워
북, 핵협상 진전 없으면 전략무기 추가공개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노동신문이 5일 전날 동해 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진행된 화력타격 훈련 사진을 보도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가 날아가고 있다. 2019.05.05. (사진=노동신문 캡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영진 기자 =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남한의 주요 목표물에 대한 전략적 공격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크게 증가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의 국제전략연구소(IISS) 마이클 엘러먼 선임연구원이 8일(현지시간)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에 기고한 글에서 밝혔다.

엘러먼 연구원은 북한이 이번에 쏜 신형탄도미사일은 러시아 이스칸데르(SS-26) 미사일로 보이며 450~500kg 탄두를 280km까지 발사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이스칸데르 미사일에는 몇가지 변형이 있으며, 수출용으로 제작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가 이스칸데르-E 미사일 수출을 허용한 것은 사거리와 추력이 미사일기술통제체제(MTCR)에서 정한 성능 한계에 저촉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사거리 280~300km의 스커드B 탄두미사일이 80~90km 고도까지 상승하는 것에 비해, 공기 농도가 짙은 50km 고도를 넘지 않는 낮은 수평 궤도를 보임에 따라 공기역학을 이용해 비행 궤적을 변경할 수 있다고 엘러먼 연구원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발사 뒤 전지구위치파악시스템(GPS)의 신호를 받아 비행 궤적을 변경함으로써 표적을 20~50m의 오차로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특히 비행 중 궤도변경이 가능한 점 때문에 탄도미사일 방어를 어렵게 만든다고 엘러먼 연구원은 지적했다.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이스칸데르의 발사 시점에서 궤도를 정확히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방어 레이더가 계산하기 어려워 요격 미사일을 정확히 겨냥해 발사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밖에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한국군 및 주한미군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의 빈틈을 활용할 수 있다고 엘러먼 연구원은 설명했다. 패트리엇 요격 미사일은 요격 고도가 40km 이내이며 사드와 이지스 미사일 방어는 요격 고도가 50km인데 이 틈새가 이스칸데르 미사일이 지상 표적을 향해 급강하하는 비행궤도와 정확히 일치한다면서 현존하는 미사일 방어 시스템은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안정적으로 요격할 수 없다고 엘리먼 연구원은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시험한 신형미사일의 출처에 대해 ▲러시아로부터 수입했거나 ▲제3국이 변형한 것을 북한이 도입했거나 ▲북한 기술자들이 이스칸데르 설계도를 입수해 미사일을 독자적으로 개발한 것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해 2월 군사 퍼레이드에 선보인 이스칸데르 미사일 복제품은 매우 조잡했다면서 북한이 자체 개발했다면 아직 개발 초기 단계로 정밀 유도 미사일 수준의 충분한 운영능력을 갖추기까지 몇년이 더 걸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엘러먼 연구원은 시험발사 장면 사진에서 발사 직후 파편의 모습이 이스칸데르 미사일과 정확히 일치하는 것을 감안할 때 북한이 러시아 또는 제3국으로부터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도입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은 남한의 미사일 방어시스템을 뚫고 정확히 표적을 공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자체 개발한 것이든 도입한 것이든 북한이 더 강력한 전략적 군사능력을 모색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며, 북미 핵협상이 진전되지 못하면 북한은 단기적으로 더 많은 새로운 전략 무기 능력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엘러먼 연구원은 전망했다.


yjkang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