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동영상엔 한지성 차량 뒤에서 허리 숙여… 남편은 음주상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09 10:19:25
경찰 "한씨 음주운전 여부는 아직 확인 못해"
associate_pic
(사진=인터켓 커뮤니티)
【인천=뉴시스】 김민수 정일형 기자 =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한지성씨의 사고 경위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사고 당시 한씨의 남편은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운전했던 한씨의 음주여부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

9일 김포경찰서,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배우 한씨가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정차한 후 밖으로 나와 있다가 차량에 연달아 치여 숨진 가운데 주변을 지나가던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 한씨가 허리를 숙이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8일 인터넷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배우 한씨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언론에 제보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 올라온 블랙박스 영상 캡쳐화면에는 한씨가 차량 뒤에서 허리를 숙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한씨의 남편은 이미 차량에서 나와 인근 화단을 넘어갔기 때문에 화면에는 보이지는 않았다.

작성자는 "게시글을 쓴 이유는 많은 추측성기사들과 난무하는 악플들로 인해 유가족분들이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사실 운전자가 어제(7일) 입대했는데 그친구가 가장 자세히 봤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한씨의 남편이 사고 당시 술을 마신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한씨의 남편이 술을 마신 것은 맞다"면서도 "한씨의 음주여부는 아직 확인이 되지 않았다. 한씨의 음주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52분께 경기 김포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벤츠 C200차량을 운행하다 2차로에 정차한후 밖으로 나왔다.

당시 한씨는 소변이 마렵다는 남편의 요청으로 차량을 정차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밖에 있던 한씨는 택시에 치인후 2차로 올란도에 치여 결국 숨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결과 한씨의 사인이 차량 충격으로 온몸에 다발성 손상이 있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

한씨가 2차로에 정차한 이유와 차량에서 내린 이유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associate_pic
(사진=한지성씨 인스타그램)
한씨의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보고 차량에 돌아오니 사고가 발생했다. 한씨가 왜 하차했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택시기사 A(56)씨와 올란도 승용차량 운전자 B(73)씨를 입건해 조사중이다.

경찰은 차량이 2차로에 정차한 정황과 한씨가 하차한 이유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씨는 2010년 걸그룹 B.Dolls(비돌스)로 데뷔했으며 최근까지 영화 '원펀치'와 연극, 드라마 등에 출연해 활동했다.


kms0207@newsis.com, ji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