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美中무역합의 가능…시진핑의 협력 당부 편지 받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0 04:12:17  |  수정 2019-05-10 07:08:37
"시진핑 주석과 전화통화할 것"
"관세는 무역협상의 훌륭한 대안"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4일(현지시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04.05.

【로스앤젤레스=뉴시스】류강훈 기자 = 미국과 중국이 관세 부과를 놓고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무역협상의 합의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과 CNBC 등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무역협상 합의는 가능하다"면서 "그러나 관세는 무역협상의 훌륭한 대안(excellent alternative)"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이날 오후 5시(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시작을 불과 몇시간 앞두고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0시1분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예고한 것이 번복될 가능성에 대해 "협상의 진전 여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그들 나름대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두고 보겠지만 우리의 대안은 매우 훌륭하다"며 협상에서 양보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에 대해 "내가 수년간 얘기해온 대안이며 우리는 연간 1000억 달러 이상 얻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지금까지) 중국으로부터 10센트도 챙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나에게 써보낸 아름다운 편지를 조금 전에 받았다"면서 "내가 아마도 시 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 주석이 보낸 편지에 대해 "함께 협력하고, 뭔가 이뤄지도록 하자는 내용"이라고 소개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류허 중국 부총리를 만나지 않는다.

hooney04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