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

"중국, 대미관세 부과하지만 협상 여지 남겨" 中관변학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4 10:41:4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이 오는 6월부터 600억 달러(약 71조 3400억원) 규모 미국산 상품에 대해 보복관세를 부과하기로 했지만 협상의 여지를 남겨뒀다는 분석이 됐다.

14일 중국 상무부 산하 국제무역기구(WTO)연구회의 훠젠궈 부회장은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중국의 보복 관세는 강력하고 신중했다”면서 “중국의 과세 규모는 미국보다 적지만 절대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지를 보여주기에는 충분하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저녁 중국은 6월 1일부터 600억 달러의 미국산 수입 제품에 대해 인상된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공고문을 통해 “다음달 1일 0시를 기해 600억 달러 미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각각 25%, 20%, 10%로 인상해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중국세계화센터(CCG) 선임연구원인 허웨이원은 “무역전쟁 재점화를 시도하는 미국에 우리는 강력한 반격을 가해야 한다”면서 “그들에게 강경한 접근법으로는 아무 것도 얻지 못한다는 사실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중국 당국이 협상의 여지를 남겨뒀다는 데 입을 모았다.

상하이 푸단대 미국연구센터 쑹궈유 부주임은 “중국은 대미 관세를 부과할 수밖에 없었지만, 갈등이 고조되는 것을 피하고 협상의 여지를 남겼다”고 밝혔다.

쑹 부주임은 “양국 간 긴장이 더 악화되지 않고, 양국이 대화에 나설 가능성은 남아있다”고 부연했다.

반면 중국 관영 언론들이 핵심 이익에서 절대로 양보할 수 없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언론들은 미국에 책임을 돌리면서 강경 대응 기류가 전반적으로 강화됐다.

1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론을 통해 “미국 정부는 이랬다저랬다하면서 '적반하장'의 게임을 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자기 목적을 이루기 위해 무역 패권주의 행보를 즉각 멈춰야 한다”고 전했고, 환추스바오는 “중국은 600억 달러어치 미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반격의 결의를 보여줬고 향후 추가적인 반격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