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광주 정치권 '5·18 사살명령·시신 수장 증언' 진실규명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4 18:10:29
민주당 송갑석·평화당 천정배 의원
5·18진상규명위원회 속히 출범해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5·18민주화운동 당시 미군 501정보여단 정보요원과 505보안부대 수사관으로 활동했던 김용장·허장환씨가 14일 오후 광주 서구 5·18 기념재단 대동홀에서 계엄군의 만행을 증언하고 있다. 2019.05.14.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5·18 당시 미국 정보요원과 보안부대 특명부장의 전두환씨의 사살명령, 시신 수장 증언이 나오자 광주지역 정치권에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5·18 당시 계엄군이 학살 후 가매장한 시신에 대해 보안사가 지문감식관을 동원, 지문을 채취하고 기록을 남겼다는 것과 실종자 중 일부가 수장됐다는 첫 증언이 나왔다"며 "39년 간 밝혀지지 않은 행방불명자의 비밀을 풀 중요한 열쇠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송 의원은 "시신을 국군통합병원으로 이송해 화장했지만 감당하지 못해 군 수송기로 경남 김해바다에 버렸을 것이다는 증언은 충격적이다"며 "광주시민들은 그날의 진실을 규명할 조사위원회 출범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조사위원회 출범을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은 5·18 기념식을 찾기 전에 5·18 특별법부터 정리하고 광주를 찾아야 할 것이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천정배(광주 서구을) 의원도 "미 육군 정보단 출신 김용장씨의 '5·18 기간 전두환씨가 광주를 방문해 사살명령을 내렸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증언은 상당히 유력한 정황 증거"라며 "더 분명한 증거를 찾기 위해 5·18진상규명위원회가 빨리 출범해야 한다"고 밝혔다.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