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인터뷰]레이디스코드 "밝고 경쾌해졌어요, 옛날처럼 다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6 07:00:00
디지털 싱글 '피드백' 16일 오후 6시 공개
associate_pic
레이디스 코드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이것이 바로 '레이디스 코드'라는 이야기를 들었으면 좋겠어요. '맞아, 이런 그룹이었지'라고 떠올려주시면 정말 감사할 것 같아요."(애슐리)

봄여름가을겨울 그리고 다시 봄이다. 2013년 데뷔한 그룹 '레이디스코드'는 5인 시절 복고풍의 밝은 노래를 불렀다. 하지만 2014년 9월 변곡점이 찾아왔다. 은비(1992~2014)와 리세(1991~2014)가 교통사고로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것이다.

아픈 마음을 추스르고 2016년 2월 애슐리(28), 소정(26), 주니(25) 트리오 체제로 복귀했다. 대신 콘셉트는 변경했다. 음악도, 무대도 신비롭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내세웠다.

하지만 3인 완전체로 2년7개월 만인 16일 오후 6시 발표하는 디지털 싱글 '피드백'은 '예뻐 예뻐' 등 레이디스코드 초기 의 곡을 떠올린다. 뉴타입ENT의 프로듀서 원택(1Take), 탁(TAK)이 프로듀싱에 참여한 곡이다. 레이디스코드의 복고 감성을 재해석한 뉴트로-펑크 장르다.

애슐리는 "하고 싶었던 밝은 곡으로 컴백해서 행복합니다"고 한다. "빨리 무대에 서고 싶어요. 예전처럼 밝고 경쾌해서 좋아요. 팬들이 옛날 이미지를 생각하셨으면 해요."
associate_pic
신중한 면도 있다. 소정은 "저희 노래가 갑자기 이렇게 밝아도 되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라면서도 "예전 느낌이 나니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했고 녹음을 할수록 쉽고 경쾌하고 머리에 남았습니다"고 전했다.

완전체는 오랜만이지만 개별적으로는 바빴다. 지난해 소정과 애슐 리가 각각 '스테이 히어'와 '히어 위 아'로 솔로 활동에 나섰다. 주니는 최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 캐스팅됐다.

소정은 "6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면서 더 성숙해졌어요. 무대 위에서 저희가 표현할 수 있는 것이 많아졌다고 생각해요. '예뻐 예뻐' '나쁜 여자' 때보다 더 멋있고 당당한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어요"라고 바랐다.

완전체 공백기를 보내는 동안 신인 걸그룹들이 대거 등장했다. 불안할 법도 하지만 소정은 "부러운 마음이 컸어요. 무대 위에 빨리 서고 싶어서, 연습실에 매일 출근했죠"라며 웃었다.
associate_pic
레이디스코드 컴백에 맞춰 리얼리티 영상물 '리:코드(RE:CODE)'도 공개된다. '리코드'는 '리부트 레이디스 코드(Reboot LADIES' CODE)'의 줄임말이다. 외국어에 능숙한 애슐리는 '윤 식당', 에너제틱한 소정은 '신 서유기', 엉뚱한 주니는 '정글의 법칙' 등을 특기하며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통해 좀 더 유쾌한 모습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레이디스코드는 '여자들의 워너비 코드를 담아 드라마틱한 스테이지를 구현하는 퍼포먼스 그룹'이라는 뜻이다. 데뷔 당시와 지금 여성들의 워너비 코드는 상당히 바뀌었다.

애슐리는 "요즘에는 여성이 당당하고 솔직한 것 같아요. 저희는 털털하고 솔직하고, 친근감 있는 '옆집 언니' 느낌이죠. 당당하고 강렬하고, 카리스마 있는 언니들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라는 마음이다. "데뷔 때 팬들 중에는 결혼한 분도 있어요. 하하. 함께 세월을 쌓아가며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었으면 해요."

레이디스코드는 한때 팝스타 비욘세(38)가 속한 3인 그룹 '데스티니스 차일드'를 닮고 싶다고 했다. 음악적으로 인정을 받을 수 있는 정규앨범을 꼭 내고 싶다는 레이디스코드는 이제 자신들 만의 색깔을 찾으려 한다. 주니는 "이제 누군가의 롤모델 그룹이 됐으면 해요"라며 눈을 빛냈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