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경남도, 올해 168억원 투입 항만개발 본격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5 09:58:32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정비 등 29개 사업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경남도는 올해 부족한 항만시설 확충 및 노후시설을 정비사업에 168억원을 투입한다. 사진은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정비사업 조감도.2019.05.15.(사진=경남도청 제공)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올해 부족한 항만시설 확충 및 노후시설 정비사업에 168억원을 투입해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정비공사 등 29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항만시설은 선박이 접안해 화물을 하역하거나 여객이 선박에 오르내리는 장소로, 지역경제에 있어 중요한 시설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항만시설이 40년 이상 노후화된 상황이다.

특히 항내 퇴적물로 인한 선박 접안의 어려움, 물양장 시설의 부족, 배후시설 협소 등의 문제로 항만기능은 물론, 여객시설 부족과 노후로 관광객 수용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어 항구적인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경남도는 항만화물 하역 여건 개선과 여객선 이용 불편을 해소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후시설 정비와 시설을 적기에 확충하기 위해 5월부터 ‘항만시설 정비 및 확충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통영항 강구안(내만) 친수시설 정비공사는 통영 강구안의 역사·문화적 특성을 활용해 역사길과 문화마당, 연결교량 등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지는 친수시설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329억원을 투입해 2021년 준공할 계획이다.

통영항 동호만 유류부두 및 물양장 확대공사는 동호만 내 통영수협 등 4개 수협의 수산물 위판판매, 활어하역 등 수산물 유통기지 및 수협 유류공급기지 활용 계획을 수립해 총 사업비 210억원을 투입한다.

삼천포 대방항 진입도로 개설공사는 삼천포 대방항과 삼천포 구항을 연결하는 도로가 1차선 도로로 개설되면서 통행에 불편을 초래함에 따라 51억원을 투입해 보도를 설치하고 차도를 2차선으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2020년 완공 예정이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경남도는 올해 부족한 항만시설 확충 및 노후시설을 정비사업에 168억원을 투입한다. 사진은 창원시 진해구 속천항 방파제 연장공사 위치도.2019.05.15.(사진=경남도청 제공) photo@newsis.com
장승포항 개발사업은 어민들이 물양장으로 이용하는 부지를 수협건물 신축과 주차장 부지로 활용할 계획으로, 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해 대체부지를 조성하고, 2016년 설치한 친수시설 연결로를 확보한다. 2022년 준공 예정이다.

진해 속천방파제 연장공사는 기존 250m로 설치됐으나 항내 허용범위를 초과하는 파도가 발생할 경우 선박을 다른 항구로 피항하는 등 항만 이용에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오는 2022년까지 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해 140m를 추가 연장하는 사업이다.

경남도는 이밖에 태풍, 이상파랑 등으로 인한 방파제 파손, 월파 피해방지를 위해 방파제 7개소와 물양장 5개소를 보수·보강할 계획이며, 지방관리무역항 내진성능 미확보 항만시설 5개소 내진 보강 등 항만시설 유지관리에도 사업비 77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팽현일 경남도 항만물류과장은 "항만시설 확충으로 원활한 물류수송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