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야구 보다가 "시끄럽다" 다툼, 친동생 흉기로 찌른 30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5 10:04:04  |  수정 2019-05-15 16:33:15
 【남양주=뉴시스】이병훈 기자 =
집에서 야구 경기를 보는게 시끄럽다는 이유로 물컵을 던진 남동생을 흉기로 찌른 친형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15일 특수상해 혐의로 A(31)를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오후 7시30분께 집에서 친동생 B(28)씨의 허벅지를 흉기로 2차례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친동생 B씨가 A씨에게 물컵을 던지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으며, A씨는 현재 우울증 등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ool10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