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감소세…올해 전년 대비 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5 11:34:55
산림청, 피해 고사목 49만 그루 등 203만 그루 제거
2022년 4월까지 10만 그루 유지할 것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전년 대비 소나무재선충병 피해현황 비교.2019.05.15(사진=산림청 제공)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올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규모가 전년 대비 29% 감소하는 등 매년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종호 산림청 차장은 15일 정부대전청사서 '2018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성과와 전망'에 대한 대한 브리핑을 갖고 "전국 120개 시·군·구에서 발생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고사목 49만 그루에 대한 방제작업을 모두 마쳤다"며 "다행히 올 4월 전년 동기대비 29% 가량 피해규모가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올 4월까지 전국 120개 시·군·구에서 49만 그루의 재선충병 피해 고사목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북(15만 그루), 울산(10만 그루), 제주(8만 그루), 경남(8만 그루) 등 4개 지역의 피해가 전체의 84%를 차지했다.

산림청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소나무재선충의 매개충인 북방수염하늘소와 솔수염하늘소의 우화시기를 고려해 지난해 10월부터 내륙지역은 3월말, 제주지역은 4월말까지 피해 고사목 방제작업을 진행했다.

 방제기간 동안 피해 고사목 49만 그루뿐만 아니라 감염 우려목, 매개충 서식처가 될 수 있는 일반 고사목 등 총 203만 그루를 제거했다.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조사결과 피해규모는 점차 감소해 지난 2014년 4월 기준 218만 그루던 피해 고사목이 ▲2015년 4월 174만 그루 ▲2016년 4월 137만 그루 ▲2017년 4월 99만 그루 ▲2018년 4월 69만 그루에서 올 4월 49만 그루로 크게 줄었다.

전년 대비 피해 감소폭은 ▲2014년 20.5% ▲2015년 20.9% ▲2016년 27.7% ▲2017년 30.8%로 증가하다가 지난해에는 28.5%로 주춤했다.

지난해 전년 대비 피해 감소폭이 큰 지역은 경남 창원(65.1%), 경북 포항(53.2%), 경남 창녕(45.8%), 경남 밀양(38.7%), 제주(38%) 등이며 반면 경북 칠곡(254.6%), 경기 양평(156%), 전남 여수(120.2%), 강원 춘천(109.6%)은 전년 대비 피해 규모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차장은 "과학적인 예찰과 방제품질 향상으로 전년 대비 피해 감소폭이 2019년에는 37%, 2020년 이후에는 매년 40% 이상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2022년 4월에는 피해목 발생을 관리가능한 수준인 10만 그루 이하로 줄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박종호 산림청 차장이 15일 정부대전청사서 '2018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성과와 전망'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2019.05.15 kys0505@newsis.com
그동안 산림청은 재선충병에 총력 대응키 위해 방제실행계획 수립, 방제현장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적극적인 방제전략을 펼쳐왔다.

 전국 6개 세부 권역별 방제전략을 수립해 피해 선단지를 중심으로 압축방제에 나섰으며 전문가로 구성된 방제 컨설팅팀을 운영해 방제현장 지원을 강화했다.

또한 신규 발생지와 주요 선단지의 경우 일정 구역 내 소나무류를 모두 제거하는 모두베기 방식을 추진했고 주변의 건강한 소나무에 예방나무주사를 실시하는 선제적 예방조치에 적극 나섰다.

 이외에도 방제품질을 높이기 위해 지난 1월 산림청 및 소속기관, 한국임업진흥원, 퇴직공무원이 모여 현장담당관 발대식을 갖고 전국 1288개소의 방제사업장을 수시 점검했으며 감염목의 무단이동 등 인위적 확산 차단을 위한 단속도 벌였다.
 
박 차장은 "방제가 우수한 지역은 방제지침을 준수해 철저한 잔가지 수집과 누락목 없는 방제작업, 책임방제구역 지정, 지속적 방제 작업 등을 수행한 공통점이 있다"며 "하지만 미흡한 예찰작업에 의한 방제누락, 실시설계 없는 예찰방제단 활동 지역은 피해가 확산됐다"고 지적했다.

박 차장은 또 "드론과 NFC(Near Field Communication) 전자예찰함 등의 과학적 예찰로 고사목을 신속·정확히 발견하면서 방제 누락을 방지할 수 있었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동참으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감소 추세에 있으며 관리가능한 수준까지 피해를 줄여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ys05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