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자랑스런 박물관인상, 박강자·이순·김병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5 18:55:30
associate_pic
박강자 금호미술관 관장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한국박물관협회가 제22회 '자랑스런 박물관인상' 원로 부문 박강자 금호미술관 관장, 중진 부문 이순 한국미용박물관 관장을 선정했다.  
 
박강자 금호미술관장은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의 미술 분야 사업 확장을 제안해 1989년 개관 이래 30년 간 650회가 넘는 전시를 개최했다. 2004년부터는 금호영아티스트 프로그램을 통해 신진작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고 있다. 금호미술관은  동서양 회화, 설치미술, 미디어 등 다양한 예술장르를 조망하는 전시를 개최해왔다.
associate_pic
이순 한국미용박물관 관장
이순 한국미용박물관장은 조선시대 왕실 왕비관인 대수(大首)를 복원한 대수 전문가. 국내 유일의 전통미용 전문 박물관을 건립해 전시, 교육, 연구, 소외계층 지원 등 지역사회에 이바지했다. 중국, 러시아 등지의 포럼에 참여, 교류를 통한 문화 홍보에도 앞장섰다.
associate_pic
김병희 강서문화원 원장
특별공로상은 김병희 강서문화원 원장이 수상한다. 2005년 허준박물관 개관, 2009년 겸재정선미술관 개관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 관련 학술세미나, 논문 공모, 체험교실, 박물관대학, 문화 행사기획 등으로 지역문화 발전에 기여했다. 지역 내 문화소외계층 후원에도 앞장섰다.
 
시상식은 20일 오후 2시 국립중앙박물관 소강당에서 제22회 전국박물관인대회와 함께 열린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