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올해 첫 30도…중부 미세먼지 나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6 04:00:00
전국 맑고, 낮 기온 평년보다 2~7도 ↑
광주 33도 예상돼…폭염특보 발효 전망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일부 지역 낮 최고기온이 27도를 웃도는 초여름 날씨를 보인 지난 15일 오후 동구 부산역 앞 횡단보도 양쪽에 그늘막이 설치돼 있다. 부산시 전역에는 2017년부터 올해까지 총 334개(5월 15일 기준)의 그늘막이 설치됐다. 2019.05.15.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16일은 낮 기온이 평년에 비해 크게 오르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30도 안팎의 기온을 보이겠다. 서울은 올해 처음으로 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서고, 광주는 33도를 기록해 폭염특보가 발표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20도로 매우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예보했다.

아침 기온은 평년(9~14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지만, 낮 기온은 대부분 지역에서 평년(20~24도)보다 2~7도 높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광주 지역은 지난 15일에 이어 폭염 특보가 예고된다. 기상청은 전날 오후 3시를 기해 광주 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고, 16일은 낮 기온이 33도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광주 폭염특보는 관측을 시행한 2008년 6월1일 이후 가장 빠른 폭염특보 발표다. 이전까지 폭염특보가 가장 빨리 발효된 기록은 5월19일이다. 2016년 5월19일엔 경기 동북부지역에, 이듬해인 2017년 5월19일엔 대구광역시 및 경상도 일부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표됐다. 

서울도 올해 들어 가장 덥겠다. 낮 기온 전망이 올들어 처음으로 30도를 찍을 것으로 관측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5도, 수원 30도, 춘천 30도, 강릉 29도, 청주 30도, 대전 31도, 전주 30도, 광주 33도, 대구 31도, 부산 25도, 제주 16도로 예측된다.

중부서해안과 강원동해안에는 해상 해무가 유입돼 내일 오전 9시까지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는 대기 정체로 인해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권에서 '나쁨'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