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中화웨이·계열회사 '수출 제한 리스트'에 추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6 10:33:48
트럼프는 해외기업의 美 기술위협에 국가비상사태 선포
associate_pic
【둥관(중 광둥성)=AP/뉴시스】미 상무부가 15일(현지시간) 미국 정부의 승인 없이는 미국 기업들로부터 부품을 구매하는 것을 금지하는 이른바 수출제한리스트(Entity List)에 중국의 화웨이와 화웨이의 계열회사들을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월 스트리트 저널(WSJ)이 보도했다. 광둥성 둥관에 있는 화웨이 연구소 건물의 화웨이 로고. 2019.5.16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상무부가 미국 정부의 승인 없이는 미국 기업들로부터 부품을 구매하는 것을 금지하는 이른바 수출제한리스트(Entity List)에 중국의 화웨이와 화웨이의 계열회사들을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 로이터 통신은 수출제한리스트에 추가될 기업이 화웨이와 그 계열회사 70개라며 이 같은 조치가 수일 내로 발효될 것이라고 전했다.

WSJ은 화웨이가 일부 부품 공급을 미국 업체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부품 구매에 미 정부의 승인을 받도록 하는 것이 화웨이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 기업들이 미국의 국가안보나 미 외교정책의 이익을 해치는데 미국 기술을 이용하는 것을 막기 위한 이러한 결정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해외기업의 미국 기술 위협에 대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트럼프가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체인 보호(Securing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and Services Supply Chain)' 행정명령에 서명한 것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는 기업이 만든 통신장비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CNBC 보도에 따르면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미 행정부는 미국의 정보통신 기술 인프라와 서비스에 대한 취약점을 적극적으로 많이 만들어내고 있는 해외의 적들로부터 미국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행정명령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거래하는 미국 기업들에 대한 화웨이 통신장비 사용 금지에 앞서 이루어진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은 화웨이를 직접 지목하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웨이의 차세대 5G 네트워크 기술을 채택하지 말라고 전 세계 동맹국들을 압박해왔다. 

아짓 파이 미 연방통신위원회(FCC)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대해 "미국의 네트워크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중대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