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제주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성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6 10:29:44
세계자연유산·생물권보전지역 등 '3관왕 지위' 확고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대표명소 '선흘 곶자왈' (사진= 제주도청 제공)
【제주=뉴시스】강정만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나용해)는 제주도가 2010년 처음으로 유네스코로부터 인정받은 세계지질공원이 2014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재인증됐다고 16일 밝혔다.

제주도 세계지질공원은 지난해 7월 유네스코의 현장실사와 9월 이탈리아에서 열린 세계지질공원 운영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지난 14일 재인증 됐다.

이는 지난 2014년 재인증에 이은 두번 째 재인증으로 2022년까지 브랜드 지위를 갖게 된다.재인증은 4년마다 시행하게 돼 있어 다음 재인증 기간은 2025년이다.

유네스코는 2014년 당시 재인증을 위해 유관기관 협의체 구성, 파트너쉽 확대구축, 지역주민 참여확대, 국제교류강화 등 10개의 권고사항을 이행하도록 했었다.

이번에는 제주도 지질공원이 관광활성화 영향에 대한 연구수행, 유네스코 3관왕 브랜드와 연계한 시너지 관리방안 구축 등 4개를 권고하고 있다.

제주도는 유네스코로부터 이 지질공원인증과 함께 세계자연유산,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인증돼 있어 '유네스코 브랜드 3관왕'의 지위를 갖고 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인증서.(사진=제주도청 제공)
오는 2020년 제주도에서 70여개국 1200명이 참가하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총회가 열릴 예정이다.

유네스코는 제주도 전 지역을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했지만 제주도는 지질공원 대표명소로 ▲한라산 ▲만장굴 ▲성산일출봉 ▲서귀포층 ▲천지연▲ 중문대포주상절리대 ▲산방산 ▲용머리 ▲수월봉 ▲우도▲ 비양도 ▲선흘곶자왈 ▲교래삼다수마을 등 13곳을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나용해 도 세계유산본부장은 "이번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성공과 함께 유네스코 브랜드 3관왕 지위가 제주의 대표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