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북부

"창릉지구, 작년 도면유출 후보지와 상당 부분 일치" 논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6 18:12:16
일산신도시연합회 "2차 3기 신도시 지정 철회해야"
associate_pic
창릉신도시경계와 지난해 도면 유출로 취소된 원흥신도시 지구경계.(사진=일산신도시연합회 제공)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정부가 3기 신도시로 추가 발표한 경기 고양 창릉지구가 지난해 유출됐던 후보지 도면과 상당 부분 일치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일산신도시연합회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1차 3기 신도시 발표 전 LH 직원의 관리소홀로 인해 도면 유출이 이슈가 된 바 있다"며 "이번 2차 3기 신도시 발표 때 지정된 고양 창릉지구 위치와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연합회는 도면이 유출됐다 취소된 원흥신도시 지구 경계와 올해 발표된 창릉지구 경계의 도면을 제시했다. 이 자료를 보면 이번 창릉지구와 도면의 부지가 3분의 2가량 일치한다.

연합회는 "이번 3기 신도시 창릉지구 지정은 사실상 정부가 토지 투기 세력에게 로또 번호를 불러준 셈"이라면서 "3기 신도시 지정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3기 신도시 예정지 인근에는 국토부 등 고위 공직자의 부동산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투기꾼들과 고위공직자의 배를 불려주는 3기 신도시는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산신도시연합회는 오는 18일 3호선 주엽역에서 파주운정신도시연합회와 인천검단신도시연합회와 3기 신도시를 반대하는 2차 집회를 열 예정이다.

한편 내부 기밀자료였던 원흥지구 도면은 지난해 3월 LH 직원들이 부동산 업자에게 유출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정부는 1차 3기 신도시에서 고양을 제외했다. 당시 도면을 유출한 LH 인천지역본부 지역협력단 소속 차장급 간부와 계약직 직원 등 2명이 경찰에 입건되면서 사건은 마무리 됐다.


lk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