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노래방 여자화장실 옆칸 훔쳐 본 경찰관 현행범 체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7 10:19:16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에서 현직 경찰관이 여자화장실에 들어가 옆 칸을 훔쳐 본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17일 모 경찰서 소속 A(47) 경위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위는 이날 오전 2시 30분께 부산 북구의 한 노래방 여자화장실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변기를 밟고 올라가 옆칸에 있던 여성을 몰래 쳐다 본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경위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경위는 경찰조사에서 "술에 만취해 일행을 찾기 위해 화장실에 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경위를 직위해제하고, 감찰조사 이후 징계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