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양석 "文대통령, 편가르기보단 아우르는 발언했으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8 15:24:40
文 "독재자 후예 아니라면 5·18 다르게 볼수 없다" 발언
광주 시민 항의에는 "그 섭섭함 이해 못하는 것 아냐"
"저희도 잘 안 돼서 안타까워…잘 처리하고 오고 싶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여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05.1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에 대해 "너무 편가르기보다는 아우르는 발언을 했으면 좋았겠다. 문 대통령도 (우리를) 많이 아프게 한다"고 평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기념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며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문 대통령이 해당 발언을 통해 5·18에 대한 망언과 음모론을 제기한 세력을 지적하며 편가르기했다고 해석한 것으로 보인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황교안 대표와 함께 기념식에 참석했다. 광주 시민들은 황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 "황교안 물러가라" "(5·18 망언을) 사과하라" "한국당은 해체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거세게 항의했다.

그는 이에 대해 "당 내부에서 그런 망언이 나온 점에 있어 광주 시민들이 섭섭해하지 않겠나"며 "저희 여러 사정 때문에 징계 절차가 늦어지고 했는데, 섭섭할 거라 생각한다. 그런 마음들 저희가 전혀 이해 못 한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도 잘 안 되고 있어서 안타깝다. 잘 처리하고 오고 싶었다"고도 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징계 절차에 대한 질문에 "(광주) 시민들이 준 여러 아픈 충고들이 있다. 당 내에서 논의하지 않겠나"라며 "임시국회 소집 회동과 일정이 맞물려있기 때문에 (징계 절차 관련 의원총회 일정은 논의해봐야 한다)"라고 답했다.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속한 구성 요구에 대한 입장을 묻자 "당시 여야 간 원포인트로 법 개정하는 것을 합의했었다. 그런데 패스트트랙 때문에 처리가 안 돼서 지연됐다"고 전했다.

5·18 역사왜곡처벌법 입법에 대해서는 "민주당과 협의한 것은 진상규명위 관련 법 개정이다. 1차적으로 급한 것이니까 우선 급한 것부터 처리하고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 협상테이블 복귀 시점을 묻자 "다음주 초 호프회동이 예정돼있으니 물꼬를 터갈 것"이라며 "저희로서도 다수로 밀어붙인 패스트트랙, 선거법에 대해서는 양보할 수 없는 사항 아니겠나. 복귀에도 명분이 필요하다. 이 부분은 민주당이 고민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