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고공행진하는 환율, 디플레 우려엔 '보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9 06:00:00
환율 오르면 물가도 함께 상승…저물가 해소할 수도
원화 가치 하락으로 수출입·최종재 물가에 영향 미쳐
경기침체-물가상승하는 '스테그플레이션' 우려도 제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2067.69) 대비 11.89포인트(0.58%) 내린 2055.80에,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717.59) 대비 3.46포인트(0.48%) 내린 714.13에,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91.50원) 대비 4.20원 오른 1195.70원에 마감했다. 2019.05.1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원·달러 환율이 최근 계속해서 연고점을 경신하고 있다. 고공행진하는 환율로 인해 외국인 자본 유출 등 금융시장 불안이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지만 일각에서는 '디플레이션'(Deflation) 가능성을 줄이는 데는 '보약'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지난 한 달간 60.9원(5.3%) 올랐다. 장마감 기준 지난달 17일 1134.8원이던 환율은 지난 17일 1195.7원까지 올랐다. 7거래일 연속 상승한데다가 지난 2017년 1월11일 이후 약 2년4개월만에 가장 높은 금액이다.

일각에서는 환율 상승이 경제 문제로 불거진 디플레이션 우려를 해결하는 데에는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수입 물가나 수입 원자재를 사용한 최종재의 물건 가격이 올라가기 때문이다.

디플레이션이란 물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해 경제활동이 침체되는 현상을 의미한다. 디플레이션이 발생할 경우 소비와 투자가 줄어 기업활동이 정체되고 실업자가 늘어날 수 있다.

지난 2일 통계청에 따르면 물가상승률은 지난 1월이래 4개월째 0%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지난 6일 현대경제연구원은 현 상황을 '준(準) 디플레이션'으로 정의했다. 8일에는 조동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이 "디플레이션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환율이 오르면 다양한 경로를 통해 물가를 부양한다. 우선 수입 물가가 오른다. 환율이 1달러당 1100원에서 1200원으로 오르면 같은 달러 가격의 수입물품 가격도 100원 오르기 때문이다. 수출 물가 역시 상승한다. 수출물가를 계산할 때 원화를 이용하는데 달러당 원화 가격이 오르면 수출 물가 환산 가격도 같이 상승하게 된다.

수입 원자재를 이용해 만든 최종재 가격도 오르게 된다. 예를 들어 환율 상승으로 인해 원유 가격이 오르면 원유를 가공해 만든 휘발유나 경유, 플라스틱 등의 제조비가 상승해 최종재 가격에도 영향을 미친다.

다만 물가에 영향을 주기까지는 일정기간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일반적으로 수출입 납품 계약 등은 6개월이나 1년 등 장기 단위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또한 국내 기업들이 환율 변화를 바로 최종 소비자 가격에 반영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물가에 바로 반영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오히려 경기가 침체되는데 물가는 오르는 '스태그플레이션'(stagflation)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한다. 한 전문가는 "아직까지 환율 상승이나 경제 침체가 심각한 상황은 아니지만 지속적으로 환율이 오르고 경기 둔화가 장기화될 경우 그런 가능성도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