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文 '독재자 후예' 발언에 발끈…"반쪽짜리 대통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9 17:24:28
"단계별 과정 중인데 한국당에 책임 전가"
"전형적인 정치공세…통합의 메시지 아냐"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박영태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에 도착해 5.18단체와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으며 기념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05.18.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한 발언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이후 정국이 더 꼬여가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말한 바 있다. 사실상 한국당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평가다.

이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당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를 운운하며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지연의 책임을 국회 탓으로 돌리고 사실상 우리 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한국당 측은 특히 청와대와 여당이 진상규명위원회의 출범이 늦어지는 것을 한국당 탓으로 돌리는 데 대해 거듭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 여야가 합의해 조사위원에 군 출신 경력자를 포함하는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다른 군 출신 위원을 조사위원으로 추천할 예정이다. 단계별로 과정을 밟고 있는데 이해찬 민주당 대표마저도 한국당을 탓하면서 이의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19일 논평을 통해 "올해 1월 한국당은 법에 따른 충분한 자격을 갖춘 위원을 국회사무처의 적절한 검토를 거쳐 국회의장의 이름으로 청와대에 추천했다"며 "그럼에도 한 달 가까이 끌더니 5·18 관련 토론회를 계기로 이유 없이 한국당 추천위원의 선임을 거부한 것은 청와대"라고 주장했다.

이어 "5·18 진상규명특별법에 따른 진상규명위원회의 출범이 늦어지는 것에 대해, 대통령과 여당 대표를 비롯한 여권의 한국당에 대한 책임 전가가 도를 넘어 사실관계를 호도하고 있다"며 "출범이 늦어지게 된 실질적 책임이 청와대에 있는데도 이를 야당에 전가하는 것은 전형적인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서 여야 통합의 의지를 보여주지 않았다는 비난의 목소리도 더해졌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 또한 SNS를 통해 "대통령은 온 국민의 대통령"이라며 "5·18 연설에서 이른바 망언을 언급하고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할 수 없는 망언이었다고 한 건 아무리 생각해도 반쪽짜리 대통령의 모습이지 통합의 메시지는 아니었다"라고 강하게 날을 세웠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