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당 "한국당, 독재 후예 아니라면 5·18 망언 징계 나서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9 17:13:22
"국회 윤리특위 개최 및 5·18특별법 개정이 진정한 화합의 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2016.06.12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자유한국당에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과 망언자 처벌을 조속히 마무리 지을 것을 촉구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당연한 말에 심기가 불편한 자가 있다면 이는 스스로 독재자의 후예임을 자인하는 꼴"이라며 "더는 역사에 등 돌리지 말고 1980년 그날의 눈물과 아픔을 넘어 희망찬 대한민국을 함께 만드는 길에 모두 동참하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그 첫 단추는 5·18 진상을 낱낱이 규명해 역사의 가해자에게 그에 마땅한 책임을 지우는 것이다. 그 시작에 정치와 국회의 역할이 크다"며 "참으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기념식 발언에 "씁쓸하다"는 반응을 보인 한국당을 향해 정말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 민주화운동특별법에 협조해 진상규명 의지를 보이라고 촉구한 것이다.

정춘숙 원내대변인도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황교안 대표의 광주 방문 이전에 한국당은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를 마무리했어야 했다"며 국회 윤리특위 개최를 요구했다.

그는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입으로만 화합을 외치는 한국당에게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존중을 느낄 수 없다"며 "5·18 망언을 늘어놓은 자당 의원들을 그대로 두고 광주의 '아픔'이니 '긍지'를 말하는 것에 국민들은 진심을 느끼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지금이라도 국회를 정상화해 국회 윤리특위 개최와 5·18민주화운동특별법 개정에 적극 나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계승을 위한 진정성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화합의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ephite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