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론 하워드 감독 "초강력 낙태금지법 시행하면 조지아주 보이콧"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0 17:47:59
조지아, '기묘한 이야기' 등 TV쇼 촬영지
할리우드 스타들 '조지아 보이콧' 운동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지난해 9월16일 론 하워드 감독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에미상 후보 지명을 축하하는 파티에 참석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20.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할리우드 영화 '뷰티풀 마인드'와 '다빈치 코드'등의 감독 론 하워드가 조지아주에서 예정대로 낙태(임신중단) 금지법이 시행된다면 조지아에서 영화를 촬영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가장 강력한 임신중단 금지법을 통과시킨 조지아를 두고 할리우드에서 보이콧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CNN은 하워드 감독이 잡지 '할리우드 리포터'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1월 조지아가 임신중단 금지법을 시행한다면 조지아를 보이콧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법원의 저지가 없다면 조지아는 내년 1월1일 법을 시행한다.

조지아는 마블 시리즈의 히트작 '블랙 팬서' 등 블록버스터 영화와 다양한 텔레비전 쇼의 촬영지였다.

'기묘한 이야기'와 '워킹 데드'를 포함한 쇼의 촬영은 조지아에 27억달러(약 3조원)를 벌어다 줬다고 CNN은 전했다. 이 주는 30% 세액 공제를 통해 할리우드에 적극 구애해왔다.

하지만 초강력 임신중절 금지법 시행을 앞두고 할리우드 스타들은 연이어 조지아를 비난하고 있다.

'아이 엠 샘', '데드 맨 워킹' 주연배우 션 펜, '위대한 개츠비' 주연배우 미아 패로,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스틸 앨리스' 출연배우 알렉 볼드윈 및 '아이 필 프리티' 주연배우 에이미 슈머 등 수많은 배우들이 법 시행 반대 성명을 내고 조지아 보이콧 의사를 밝혔다.

영화 '미스 슬로운', '인터스텔라' 출연배우 제시카 채스테인도 조지아에서의 촬영을 자제하자는 제안을 내놨고, '스타워즈', '미션 임파서블' 기획·제작자 J.J 에이브럼스와 '겟아웃', '어스' 제작자 조던 필은 친(親)임신중단 단체인 조지아 시민자유연맹(ACLU) 기부를 약속했다.

이와 관련해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전날 열린 조지아주 공화당원 대회에서 "삼류 연예인들이 꽥꽥거리더라도(even though that makes C-list celebrities squawk) 우리는 무고한 생명을 소중히 여기고 보호한다"고 발언했다.

켐프 주지사는 지난 7일 배아(임신 7~8주 이하 초기개체) 심박감지 이후 임신중단 시술을 제한하는 'HB481' 법에 서명했다. 이를 둘러싸고 여성의 자기 결정권을 침해한다는 비판이 거세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