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올댓차이나]中증시, 미중분쟁 완화에 반등 마감..."희토류 급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1 17:41:02
"중국, 수출 규제해 미국 견제카드로 활용 관측에 매수 폭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증시는 21일 미국 통상마찰 격화 우려가 다소 완화하고 추가 경기대책 기대감이 확산하는 가운데 반동 매수세가 유입하면서 3거래일 만에 대폭 반등 마감했다.

상하이 종합지수는 이날 전일 대비 35.36 포인트, 1.23% 상승한 2905.97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심리 경계선인 2900선을 회복했다.

선전 성분지수는 전일보다 171.41 포인트, 1.92% 오른 9087.52로 장을 닫았다. 

기술주 중심의 창업판 지수는 전일에 비해 24.41 포인트, 1.66% 올라간 1493.72로 폐장했다.

미국 정부가 전날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華爲) 기술에 대한 수출 규제를 일부 90일간 유예한다는 조치를 발표함에 따라 투자 심리가 풀렸다.

또한 미중과 갈등 장기화에 따라 경기둔화에 대처하기 위한 대책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다시 불거졌다.

또한 20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장시성의 희토류 공장을 시찰하면서 중국이 전략물자인 희토류 수출을 제한해 미중 무역전쟁의 무기수단로 삼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에 따라 관련주에 매수가 몰렸다.

석유주와 석탄주 등 자원소재주가 상승했다. 중싱통신(ZTE) 등 통신기기 관련 종목도 견조하게 움직였다.

보험주와 증권주, 은행주 역시 나란히 올랐으며 부동산주와 식품주, 의약품주, 소비 관련주, 자동차주, 운수 관련주도 강세를 나타냈다.

특히 정책 기대감이 급격히 높아진 희토류 관련 종목은 동반해서 폭등 했다. 중국 베이팡 희토고과기는 상한가를 쳤다. 시진핑 주석이 시찰한 장시 진리 영구자석(金力永磁) 과기는 연일 제한폭까지 치솟았다.

거래액은 상하이 증시가 2027억7800만 위안(약 34조9245억원), 선전 증시는 2766억9400만 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