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버닝썬 이어 김학의·장자연 집회…수사불신 더 커졌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2 03:00:00
여성단체, 22일 김학의·장자연 집회
"과거사위 등 진실을 밝혀라" 촉구
버닝선 수사 발표 때도 규탄 집회
수사기관 향한 의심, 불만 계속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뇌물수수 및 성범죄 의혹과 관련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2019.05.16.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여성단체가 22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폭력 의혹과 고(故) 장자연씨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경찰이 최근 내놓은 버닝썬 사건 최종 수사결과에 대한 규탄 움직임에 이어, 수사 결과에 대한 불신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한국여성의전화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김 전 차관 성폭력 의혹 및 장씨 사건과 관련한 '권력층에 의한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이 단체는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두 사건은 한국사회 권력층에 의해 여성들이 '도구화'되고 여성인권이 심각하게 침해된 반인륜적인 범죄"라면서 "사건 본질에 다가가지 못한 검찰 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 특별수사단, 법원이 진실을 밝히고 사법정의를 바로 세우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 전 차관 사건과 관련해 "과거사위의 최종 결과 보고를 앞두고 김 전 차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지만 성범죄 혐의는 영장에서 제외됐다"고 언급했다. 또 장씨 사건에 대해선 "지난 13일 성폭력 범죄에 대해서는 공소시효 등의 이유로 수사 권고가 어렵다는 입장으로 보이는 진상조사단의 보고서가 제출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전 차관은 성범죄 혐의가 아닌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사업가 A씨로부터 1억6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지난 16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유력 인사들의 명단이 담겨 있다는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와 관련해선 과거사위가 초동수사 부실, 공소시효 만료 등으로 인해 재수사가 불가능하다는 결과를 내놨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지난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앞에서 열린 '버닝썬 수사 결과 규탄 기자회견'에서 한 관계자가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19.05.17.  misocamera@newsis.com
이 같은 불신은 지난 15일 경찰의 버닝썬 사건 수사결과 발표 이후에도 있었다.

지난 17일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등 11개 시민·여성단체는 서울경찰청 앞에서 '경찰의 명운이 다했다-버닝썬 수사결과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명운'을 언급할 정도로 150여명의 대규모 인력이 투입됐지만 제대로 된 결과를 내놓지 못했다는 것이다.

당시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 불법 향응 소비, 범죄 가담 VVIP 고객 수사 착수 및 유착 공권력 특검, 청문회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버닝썬 사건에 대한 특검과 청문회를 실시해 달라는 내용이 골자다.

해당 청원 글은 지난 21일 오후 5시50분 기준 9만3000명 이상의 청원 동의를 얻어낸 상태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