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염경엽 감독 "서진용·김태훈·하재훈, 승리 원동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1 22:02:21
associate_pic
염경엽(왼쪽) SK 와이번스 감독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SK 와이번스가 3연패에서 탈출했다.

SK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4-2로 이겨 3연패를 벗어났다.

마운드와 타선이 모두 제 몫을 해냈다.

선발 투수 김광현은 6이닝 4피안타(1홈런) 4탈삼진 무사사구 2실점 2자책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7승(1패)째를 챙겼다.

구원 등판한 서진용과 김태훈, 하재훈도 각각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LG의 추격을 봉쇄했다. 하재훈은 시즌 7세이브(4승1패)째를 거뒀다.

염경엽 SK 감독은 "김광현의 7승을 축하한다. 불펜에서 서진용, 김태훈, 하재훈 3명이 아웃카운트 9개를 완벽하게 막아준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칭찬했다.

타선도 찬스를 잘 살렸다. 특히 고종욱은 4타수 4안타 1타점 1득점을 올리며 펄펄 날았다.

염 감독은 "타선에서는 고종욱이 잘 이끌어줬다"며 "평일인데도 잠실구장을 많이 찾아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