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프랑스 입양 여성 '47년 만'에 가족 상봉…"기적 같은 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2 14:05:23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22일 전북 전주시 전북지방경찰청에서 6살 때 프랑스로 입양된 제시카 브룬(47)씨가 헤어진 가족을 찾아 상봉한 가운데 고모와 고모부를 만나 포옹을 하고 있다. 제시카 브룬씨는 1972년 2월 18일 전주에서 태어나 어머니가 패혈증으로 돌아가시고 아버지의 양육 능력이 부족해 6살까지 익산 기독 영아원에서 지내다 프랑스로 입양되어 40년 만에 아버지를 찾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2019.05.22.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6살 때 프랑스로 입양됐던 아이가 경찰의 도움으로 40여년이 지난 뒤 가족들 품에 안기게 됐다. 가족들은 "기적같은 일이 일어났다"며 회포를 나눴다.
 
그 주인공은 제시카 브룬(한국명 박난아·47)씨다. 그는 22일 전북경찰청에서 극적으로 고모와 고모부를 만났다.

제시카 브룬씨는 1972년 2월 18일 전주에서 태어났다. 그의 어머니는 출산 후 건강 악화로 전주 예수병원에 입원했지만 패혈증으로 숨졌다. 그는 한달 사이 어머니를 여의었다.
 
아내 없이 아이 5명을 키워야했던 아버지는 결국 막내 딸을 입양 보낼 수 밖에 없었다. 당시 예수병원 사회복지과 직원인 김복혜씨는 브룬씨를 익산에 있는 영아원에 보냈다.

태어나자마자 부모와 작별한 제시카 브룬씨는 영아원에서 6년을 지낸 뒤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프랑스의 한 가정으로 입양됐다.

양부모는 친아들과 마찬가지로 사랑과 정성으로 그를 보살폈다.
 
이후 양부모를 따라 스페인 테네리페(Tenerife) 지역으로 이사를 가면서 고향인 '한국'에 대한 궁금증도 커졌다. 이에 한국 조선소에서 근무할 수 있는 기회를 얻고자 해양 공학을 전공, 국내 유명 조선업체에서 근무하며 한국 음식과 문화에 대해 알아갔다.

2005년부터는 해양엔지니어로 노르웨이에 있는 한국 조선소에서 검사관으로 일했다.
 
하지만 행복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2013년 4월 교통사고로 양부모를 모두 잃게됐기 때문이다.

제시카 브룬씨는 "두 번이나 부모를 잃었다는 생각에 슬프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면서 "생사를 알 수는 없지만, 이제라도 친아버지가 살아 있을 것만 같아 꼭 찾고 싶다"고 힘든 시절을 회상했다.

이에 그는 지난 2월 21일 전북경찰청을 찾아 '헤어진 가족 찾아주기' 신청서를 제출했다.

안타깝게도 오랜 세월이 흐른 탓에 영아원과 병원에는 많은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았다.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22일 전북 전주시 전북지방경찰청에서 6살 때 프랑스로 입양된 제시카 브룬(47)씨가 헤어진 가족을 찾아 상봉한 가운데 고모와 고모부를 만나 포옹을 하고 있다. 제시카 브룬씨는 1972년 2월 18일 전주에서 태어나 어머니가 패혈증으로 돌아가시고 아버지의 양육 능력이 부족해 6살까지 익산 기독 영아원에서 지내다 프랑스로 입양되어 40년 만에 아버지를 찾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2019.05.22.pmkeul@newsis.com
그럼에도 전북경찰청 김형민 민원실장은 브룬씨의 어머니가 예수병원에서 사망했다는 단서를 토대로 가족 찾기에 나섰고, 친모의 이름과 주소를 파악했다.

이후 관할 주민센터를 수차례 방문해 제적등본을 열람한 결과 아버지는 이미 돌아가셨지만, 고모와 고모부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만남을 주선했다.

경찰의 노력으로 제시카 브룬씨는 이날 전북경찰청 로비에서 고모와 고모부를 만났다. 

47년 만에 처음으로 가족을 만난 제시카 브룬씨와 이들은 말은 통하지 않았지만 서로 부둥켜안고 감격의 눈물을 훔쳤다.

고모와 고모부는 조카의 손을 맞잡고 "정말 반갑다. (아버지랑) 똑 닮았다"면서 "오빠가 살아계셨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제시카 브룬씨는 "아버지를 일찍부터 찾고 싶었지만, '포기하는게 어떠냐'는 말을 많이 들어 크게 기대하지 않았다"면서 "전북경찰청 민원실 직원들의 도움으로 꿈에 그리던 가족을 만나게 됐다. 이런 기적을 만들어준 경찰에 다시 한번 감사 드린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그러면서 "가족들에 대해 더 알고 싶고, 특히 언니들과도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서 "아빠가 생전에 어떻게 지냈는지 알고 싶다"고 전했다.


yns46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