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커쇼·뷸러 있는 다저스에서도 최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2 11:22:12
associate_pic
【AP/뉴시스】LA 다저스 류현진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을 향한 현지 언론들의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로선 다저스 에이스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미국 야구 전문 잡지 베이스볼 아메리카(BA)는 22일(한국시간) 상승세를 자랑하고 있는 3명의 선수를 꼽으면서 미네소타 트윈스 유격수 호르헤 폴랑코, 볼티모어 오리올스 1루수 트레이 맨시니와 함께 류현진의 이름을 거론했다.

"류현진은 얼마나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나"라고 반문한 베이스볼 아메리카는 "류현진은 31이닝 연속 무실점 투구를 기록하고 있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1.52), 이닝당출루허용률(WHIP·0.74), 9이닝당 볼넷(0.6), 삼진/볼넷 비율(14.75)에서 모두 내셔널리그 1위에 올라있다"고 기록을 소개했다.

이어 "2018년부터는 142⅓이닝을 던지면서 평균자책점 1.77을 기록했고, 삼진 148개를 잡는 동안 볼넷 19개만 내줬다"며 "최근 12차례 선발 등판에서 3실점 이상을 기록한 적이 없다. 또 최근 5경기 연속 7이닝 이상을 소화했다"고 덧붙였다.

베이스볼 아메리카는 "류현진은 건강했던 최근 두 시즌 동안 사이영상급 투수였다. 이제는 클레이튼 커쇼, 워커 뷸러가 있는 다저스 투수진 가운데 최고로 올라섰다"고 강조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9경기에 선발 등판해 59⅓이닝을 소화하면서 6승 1패 평균자책점 1.52를 기록했고, 탈삼진 59개를 잡는 동안 볼넷 4개만 내줬다. 커쇼는 6경기에서 패배없이 3승 평균자책점 3.40, 탈삼진 36개, 볼넷 7개의 성적을 거뒀다. 9경기에 선발 등판한 뷸러의 성적은 4승 1패 평균자책점 3.83 탈삼진 46개 볼넷 10개다.

연일 쾌투를 이어간 류현진은 지난주 '이주의 투수'를 수상했고, 이번달 '이달의 투수' 후보로도 거론된다. 이대로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사이영상까지 가능하다는 평가도 나온다.

한편 베이스볼 아메리카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3명의 선수로 콜로라도 로키스 좌완 투수 카일 프리랜드, 뉴욕 양키스 왼손 투수 J.A.햅, 시카고 화이트삭스 1루수 욘더 알론소를 선정했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