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배드민턴 여고생 유망주 안세영, 세계 1위 격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2 17:58:47
한국, 세계혼합단체선수권 조 1위
associate_pic
【방콕=신화/뉴시스】여자배드민턴 고교생 국가대표 안세영.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한국 여자 배드민턴의 희망으로 떠오른 안세영(광주체고)이 또 한 번 기분좋은 대형사고를 쳤다.

안세영은 22일 중국 난닝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그룹1 C조 2차전에서 대만을 게임스코어 3-2로 꺾었다. 전날 홍콩을 4-1로 대파한 한국은 조 1위로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혼합단체전은 남녀단식, 남녀복식, 혼합복식 등 총 5경기를 치러 승패를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고교 2년생인 안세영은 게임스코어 0-1로 끌려가던 2단식 주자로 나섰다.

안세영은 세계랭킹 1위이자 지난해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타이쯔잉(대만)을 세트스코어 2-1(14-21 21-8 21-16)로 격파했다.

1세트를 내줄 때만해도 패색이 짙었지만, 무서운 투지로 뒤집기에 성공했다. 2세트 19-18에서 2득점으로 세트스코어 1-1 균형을 맞췄고 3세트에서는 7-6에서 연속 6득점으로 승기를 굳혔다.

막내의 활약에 힘을 낸 한국은 여자복식 장예나(김천시청)-공희용(전북은행) 조와 혼합복식 서승재(원광대)-채유정(삼성전기) 조의 승리로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통산 5번째 우승을 노린다. 2년 전 호주 대회에서는 7연패에 도전하던 중국을 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8강 상대는 추후 추첨을 통해 결정된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