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지원 "건강 문제로 봉하 못 가, 권양숙 여사께 죄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3 10:31:34
"DJ-盧가 바친 대북정책, 文이 꽃 피우리라 확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2019.05.21.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인 23일 건강상의 이유로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함을 전하며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박 의원은 전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내일(23일) 봉하에 못간다. 죄송하다. 권양숙 여사께 더욱 죄송하다"며 "병원에서 안과 치료를 받는다. 내일까지는 활동을 자제하라 해서 어제 오늘 투약하고 쉰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10년 전 목포에서 노무현 대통령 서거 소식을 접하고 김대중 대통령께 전화를 드리니 이미 알고 최경환 비서관(현 평화당 의원)을 통해 '내 몸의 절반이 무너져 내렸다'고 말씀하며 비통해 했다. 세월은 흘러 10년이 됐다"고 떠올렸다.

박 의원은 "잃어버린 남북관계 10년은 복원됐지만 지금은 암초"라며 "그러나 두 분 대통령이 바친 대북정책은 반드시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꽃을 피우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유시민 이사장 모친 상가에 조문하며 노 대통령을 추모하겠다. 거듭 노 대통령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