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주한 미사령관 "北미사일 발사에도 한반도 긴장완화 지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4 07:00:4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21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19.05.2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도 한반도 안보 상황에는 변화가 없다고 평가했다. 

미국의소리(VOA),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22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지상군 심포지엄에 참석해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에 대해 "전 세계 군들은 특정 능력의 훈련을 포함해 통상적인 군사 활동들(routine military activities)을 한다.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북한의 최근 활동들이 한반도에서 뚜렷한 (긴장) 완화 의도( the palpable reduction intention)를 변화시키지 않았으며,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는 점이다"라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정보 수집 수단과 출처를 보호하기 위해 북한의 군사 능력을 규정하지 않겠다면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미국 정보력에 더해 한국의 정보도 공유하면서 북한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매우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대규모 한미군사훈련 중단에 대해서는 "대규모 훈련 중단 이후 연합 훈련의 설계와 규모, 범위, 양, 시점을 조정해 외교적 노력과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새로운 훈련은 현재 군사 운용 환경에 최적화돼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합 방위 태세를 계속해서 점검하고 있으며 준비태세는 한치도 약화되지 않았다면서, "현장의 상황을 모르는 전문가들이 반대의 주장을 하는 것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같은 심포지엄에 참석한 필립 데이비슨 미 인도태평양사령관은 "중국, 러시아, 북한과 인도 태평양 지역의 극단주의 단체들이 미국과 동맹의 평화와 번영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러한 미국의 적들은 국제 질서를 무너트리고 폐쇄적이며 권위적인 질서로 대체하려 한다"고 말했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