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김광수 회장, 90년대생 직원들에 "혁신·체질개선 선도해달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6 09:39:12
농협금융지주 및 계열사 90년대생 직원 20명과 소통
"금융 환경 급변 시대…간단함·재미·솔직함은 필수요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6일 서울 여의도 인근 식당에서 진행된 '농협금융 김광수 회장과 90년대생 직원 간담회'에서 김광수 회장(오른쪽 3번째)과 농협금융 90년대생 직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NH농협금융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옥주 기자 =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이 90년대생 직원들을 만나 "혁신과 체질개선을 선도해달라"고 당부했다.

26일 농협금융에 따르면 김광수 회장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인근 식당에서 금융지주 및 계열사 90년대생 직원 20명과 만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평소 직원간 소통과 현장을 중시하는 김 회장이 이번 기회에 직접 90년대생 직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김 회장은 최근 각종 회의 석상에서 '90년생이 온다'라는 책을 읽기를 권하는 등 평소 조직에 젊은 생각을 전파하는데 관심이 많았다.

김 회장은 이날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으로 금융 환경이 급변하는 시대에 간단함과 재미, 솔직함은 필수적인 요소"라며 "앞으로 여러분들이 농협금융의 혁신과 체질개선을 선도하고, 미래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마음껏 역량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김 회장은 90년대생 직원들과 여의도에 위치한 정보기술(IT) 관련 기업을 견학하고 최근 디지털 트렌드 및 전략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channa224@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